‘경남미래2040포럼 발대식’ 도민 공감 미래 설계 출발

> 뉴스 > 고성뉴스

‘경남미래2040포럼 발대식’ 도민 공감 미래 설계 출발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9-05 오전 10:12:35  | 수정 2019-09-05 오전 10:12:35  | 관련기사 건

  

- 4일 전문가 기관 단체 도민 참여로 발대식 열어

- 지방화 자율화 실현, 민관이 주도하는 경남 백년대계 청사진 마련 약속

- 국토 발전방향과 대내외 환경변화 적극 대응, 경남 핵심가치 설정 노력


발대식 전체사진2.jpg

 

경상남도가 제4차 경상남도종합계획(경남미래2040)을 도민과 함께 세우기 위해 94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경남미래2040포럼 발대식을 갖고 본격 출발을 선언했다.

 

4차 경상남도 종합계획(경남미래2040)’은 경남의 20년 뒤를 바라보는 중장기 계획으로, 지난 5월부터 경남연구원에서 맡아 일을 보고 있다. 앞으로 도민과 함께 하는 포럼 운영으로 실천력을 높이고 경상남도가 나아갈 곳을 내놓게 된다.

 

발대식에는 도의회를 비롯해 도내-외 관련 분야 전문가, 연구기관, 도내 대학, 도내 소재 국가기관, 유관기관, 시민사회단체, 도민참여단을 비롯한 경남미래2040포럼에 참여하는 100여 명의 인사들이 모여 뜻을 밝혔다.

 

그동안 경상남도와 경남연구원에서는 어그러짐 없는 포럼 운영과 구성을 위해 지난 819일 사전 준비단 모임을 가졌다. 경상남도 종합계획 수립권자인 도지사가 당연직 위원장을 맡고,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 차관을 공동위원장으로 맡겨 기능별로 구분한 포럼 분과를 짜고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경상남도는 오늘 발대식을 시작으로 총괄조정-기획, 경제-산업, 도시-환경, 사회-관광의 4개 분과로 나눠 포럼을 짜고 일을 시작한다. 연구용역이 끝나는 내년 6월까지 포럼 운영을 계속하며, 의제에 대한 의견 수렴, 도민참여단이 주체가 되는 도민원탁회의, 도민 설문조사, 시군 TF를 거쳐 4차 경남미래2040’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는 사실 그동안 경남은 장래를 준비하는 데 조금 소홀했던 것 같다. 최근 어려운 지역경제로 뼈아픈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배워나가고 있다. 장래를 이끌 세대들이 시행착오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경남의 내일을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남의 내일은 경남만의 문제가 아니다. 과거 수도권과 대한민국 발전의 두 축을 이뤘던 경남, 부산, 울산 동남권이 '또 하나의 수도권', ‘2의 수도권으로 발전하는 전망 가져야한다면서 경남의 전망을 동남권의 전망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더구나 지역의 장래는 결국 사람이라며 동남권이 어떻게 하면 우수한 인재를 길러낼 수 있을지가 동남권의 장래와 직결된다. 앞으로 만들어질 경남미래 2040 계획에 인재양성과 관련된 부분도 반드시 포함시켜줄 것을 당부했다.

 

공동위원장을 맡은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차관은 과거 눈부신 경제성장 이면에는 탄탄한 장기계획과 실천력이 있었다. 현재 경상남도에서 벌이고 있는 경남미래2040‘이 경남의 장기발전방향과 구체적인 계획을 담아낼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지수 도의회의장은 이제는 지난 40년 남짓 경남의 발전을 이끌어 왔던 조선-기계산업 중심에서 한발 더 나아가 시군마다 특성에 맞는 사업으로 장래를 다시 설계하고 새로운 주춧돌을 놓아야 하는 중대한 시점이라며, “도의회에서도 집행부와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