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영현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공모에 확정돼

> 뉴스 > 읍면동뉴스

고성군, 영현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공모에 확정돼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9-09 오후 04:11:48  | 수정 2020-09-09 오후 04:11:48  | 관련기사 건

2-1 영현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확정.jpg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서 영현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시군역량강화사업이 정부 예산안에 최종 확정돼 43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번 기초생활거점조성 분야에 뽑힌 영현면은 1단계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40억 원을 들여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더구나 영현면은 2013년부터 영동강가 공원에서 해마다 8월에 주민이 주도해 7회째 열고 있는 촌스런 축제경험을 살려 촌스런 어울림 센터를 새로 짓고 문화·복지 거점조성, 생활환경 거점강화, 촌스런 공동체 활성화를 중점으로 벌여나가게 된다.

 

1단계 사업을 마치면 추가로 2년 동안 20억 원이 들어가는 2단계 사업으로 마을지기사무소 운영, 커뮤니티 버스 운영, 촌스런 기획단 운영과 같은 배후마을의 문화·복지서비스 전달 기능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면 소재지 중심을 가로지르는 영천강 구간에 시행하는 하천재해예방사업에 편입되고 남는 주거지역 정비와 영천중학교 폐교 터를 이용한 종합기본계획을 세워 면소재지뿐만 아니라 배후마을도 혜택을 받도록 계획하고 있다.

 

고성군은 지난 2016년부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참가해 고성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비롯한 29개 사업이 뽑혀 616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함으로써 농촌지역개발에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

 

백두현 군수는 고성군 전체 기능지수 분석에서 최하위에 해당하는 영현면이 공모사업에 뽑혀 농촌지역의 고른 발전을 꾀할 수 있게 됐다내년에는 새로운 공모 유형인 농촌협약에 모든 힘을 기울여 농촌지역의 기초생활 수준을 높이고 지역별 특화발전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이 海上王國이었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