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공천장사’ 현영희.현기환 제명 결정

> 뉴스 > 정치의원뉴스

새누리, ‘공천장사’ 현영희.현기환 제명 결정

정치부 김현정 기자  | 입력 2012-08-06  | 수정 2012-08-06  | 관련기사 건

박근혜, 대선가도 걸림돌 될까...`전전긍긍`

 

새누리당이 ‘공천장사’의 당사자인 현영희 의원과 현기환 전 공심위위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당지도부는 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두 당사자에 대한 제명 논의를 거쳤다.

 

이에 대해 홍일표 대변인은 “오늘 최고위에서 제명과 같은 조치를 신속하고 과감하게 또 단호하게 하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이후 당내 윤리위는 전체회의를 통해 이들에 대한 제명 결정을 확정했다.

 

경대수 윤리위원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에 참석한 의원 전원의 합의로 두 분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며 “사유는 당 발전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영희 의원의 경우 당의 소명자료와 의견서 제출 요구를 거부하고 당 윤리위 출석도 거부하는 등 당명에 불복한 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은 이 같은 안을 의원총회를 통해 3분의 2이상 찬성을 통한 확정 절차가 남아 있고, 현기환 전 의원은 최고위 의결로 확정된다. 제명이 되면 향후 5년간 복당이 금지된다.

 

새누리당이 검찰 조사를 통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을 뒤집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두 당사자에 대한 징계 결정을 신속히 내린 데는 여론 악화와 함께 대선 국면에 치명타가 될 가능성이 농후해 빠른 사태 해결을 위한 조치라고 볼 수 있다.

 

`황우여 대표직 사퇴`..."두목 대신 감옥가는 조폭이냐?"

 

앞서 황우여 대표는 스스로 책임을 지겠다는 의사를 피력해 대표직 사퇴 가능성까지 열어 놓은 바 있다. 새누리당은 경선주자 5인과 황우여 대표, 김수환 경선관리 위원장이 연석회의를 열어 비례대표 공천 관련 금품수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황우여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야당에서는 이에 대해 “두목 대신 감옥 가는 조폭”에 비유해가면서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의 책임론을 강하게 언급하고 있다.

 

진보신당 창당준비위원회 박은지 대변인은 “총선 당시 비대위원장으로서 새누리당을 대표하고 있던 박근혜 대선 경선 후보는 가만히 두고 황우여 대표가 책임을 지다니, 이거 참 희생양도 이런 대리 희생양이 없다”며 “이런 결정을 두고 ‘말끔한 정리’ 운운하는 황 대표의 뒷모습이 씁쓸하기만 하다”고 개탄했다.

 

이어 그는 “황 대표의 책임 사퇴 결정과 당내 문제 봉합 과정을 보면 마치 두목을 위해 대신 감옥에 가는 조직폭력배들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며 “두목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활용하는 점에서 조폭과 다를 것이 뭐가 있나”라고 맹비난했다.

 

또 야당은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의 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박근혜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며 경선 불참을 선언했던 새누리당 비박주자 4인들은 3일 만에 다시 경선 일정에 복귀했다.

 

 

정치부 김현정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문화원장 선거가 이상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