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결혼이 성범죄 대책?...'제수 강간혐의' 김형태는 미혼이었나?

> 뉴스 > 정치의원뉴스

황우여 결혼이 성범죄 대책?...'제수 강간혐의' 김형태는 미혼이었나?

정치부 김현정 기자  | 입력 2012-08-31  | 수정 2012-08-31  | 관련기사 건

“황우여 본인이 결혼한 이유나 진지하게 고민해 보라”

 

연일 흉악한 성범죄 사건이 언론을 통해 보도 되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성범죄 대책으로 ‘결혼 권장’을 공개적으로 내놓아 극렬한 반발을 사고 있다.

 

황우여 대표는 지난 30일 최근 잇따르고 있는 흉악한 성범죄 대책과 관련해 “결혼을 권장하는 사회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 여성위원회 “황우여 사퇴하고, 박근혜 사과하라!”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 전국여성위원회 유승희 위원장과 최민희, 남인순 의원 정은혜 부대변인은 31일 황우여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박근혜 후보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새누리당은 아무리 새 옷을 갈아입고, 분칠을 해도 뼛속까지 여성 비하 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은 달라진 게 없다”며 “대표가 대를 이어 여성비하 발언을 하는 전통도 한나라당의 그것으로 그대로 이어 받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강재섭 전 대표의 강한남자 발언, 정몽준 전 대표의 여기자 성추행 사건, 안상수 전 대표의 ‘자연산’발언, 홍준표 전 대표의 여기자 폭언에 이어 급기야, 황우여 현 대표는 성범죄 예방을 위해 결혼을 권장해야 한다는 망언을 했다”고 그간 성희롱과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었던 새누리당 전현직 의원들을 모두 꼬집었다.

 

그는 황 대표의 ‘결혼 범죄’ 발언에 대해 “결혼을 못해서 성범죄가 발생하고, 성욕구가 해결이 안 돼 성범죄가 발생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성범죄 발생의 원인을 왜곡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성범죄 문제의 본질을 흐리는 것”이라며 “또 이 땅의 모든 미혼남성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낙인 찍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결혼을 성범죄 예방 해법으로 내놓은 황우여 대표의 시각은 일제강점기 일본군의 성적 갈증 해소를 위해 위안부를 동원했던 일본제국주의의 시각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놀라울 것도 없다. 이쯤되면 새누리당의 ‘여성비하’, ‘성희롱’ 발언은 실수가 아니”라며 “역사와 전통 속에 학습되고 체득 된 그들의 사상이고 본질”이라고 맹비난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박근혜 후보에게 화살을 돌리기도 했다.

 

그는 “더 심각한 것은 본인 스스로 ‘여성’인 박근혜 후보가, 자기 당의 대표가 심각한 여성 비하. 성왜곡 발언을 그것도 ‘최고위원회의’라는 공식석사에서 했음에도 사과는 커녕 아무런 문제의식조차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라며 “무늬만 여성일뿐 성평등 의식은 전혀 없는 여성 대통령 후보에 대해 같은 여성으로서 자괴감을 느낀다”고 목에 핏대를 세웠다.

 

이에 대해 그는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새누리당 대표들의 여성 비하 발언보다도 더 심각한 여성 비하. 성차별적 시각을 반영한 것”이라며 “박근혜 후보는 공식 사과하고 황우여 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최민희 의원은 “황 대표에게 묻는다”며 “(앞서 여성 비하 발언을 한) 강재섭, 정몽준, 안상수 전 대표와 제수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형태 의원, 최연희 전 의원은 다 미혼이었냐?”고 따지면서 “여당 대표의 천박한 인식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분노했다.

 

“집권여당 대표 인식이 이러니 여성과 관련된 정부대책이 실효성 있게 나올리가 있나”

 

진보신당 창당준비위원회 박은지 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성범죄 대책이 ‘결혼권장’이란 황우여 대표, 개그를 하면 ‘일부다처제’가 나았겠다”고 노골적으로 비아냥거렸다.

 

이어 그는 “황 대표는 ‘자연산’ 발언으로 한참 물의를 빚은 안상수 전 대표의 전철을 밟을 생각인가 보다”라며 “집권 여당의 대표 인식이 이러니 저출산 대책 등 가족, 여성과 관련된 정부대책이 실효성 있게 나올리가 있나”라고 조롱했다.

 

그러면서 그는 “황 대표는 자시의 황당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본인이 결혼한 이유나 진지하게 고민해 보라”며 “그리고 반성폭력 교육도 받으시라. 새누리당 당명의 ‘새로운 세상’은 전국민이 기혼자라는 성범죄가 없는 나라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정치부 김현정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문화원장 선거가 이상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