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에스앤씨’, 대규모 수주 불황 넘는다

> 뉴스 > 기업체뉴스

‘삼강에스앤씨’, 대규모 수주 불황 넘는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5-03 오후 02:43:27  | 수정 2018-05-03 오후 02:43:27  | 관련기사 건


- 유럽 선사와 1.9억 달러 규모 113K 아프라막스급 4척 건조 계약 체결


S&C 야드 사진1.png

 

조선업 불황을 뚫고 독주하는 중견기업이 대규모 해외 수주에 또 다시 성공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회원사인 삼강엠앤티의 자회사 삼강에스앤씨가 최근 유럽 굴지의 선사와 1.9억 달러 규모의 113K 아프라막스급 원유 운반선 4척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출범 5개월 만의 쾌거로, 세계 시장에서 인지도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삼강엠앤티는 유암코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작년 11STX조선해양의 자회사인 고성조선해양을 인수해 선박 수리, 개조, 신조를 아우르는 종합 조선소 삼강에스앤씨를 출범시켰다.

 

지난해 12월에는 함정 분야 주요방위산업체로 지정되면서 함정 특수선 전문 조선소로서 해군함정, 해양경찰청함정 건조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고, 해경에서 발주한 1,500톤급 경비정 1척을 610억 원에 수주하기도 했다.

 

삼강에스앤씨관계자는 중형 조선소들의 법정관리, 구조조정 등에 따라 고용위기지역으로 선포될 만큼 고성, 통영 지역 경제가 큰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 더욱 의미가 크다, ‘국내기업끼리 과도하게 경쟁하기보다는 경쟁력 있는 선종을 특화해 해외 시장에서 보다 큰 승부를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S&C 야드 사진2.png 

 

삼강에스앤씨는 출범 당시 기존 전문 인력 200명의 고용을 유지함으로써 1985년 설립 이후 16,000TEU 대형 컨테이너선 6, 160K 원유운반선 3척 등 완성선 13척을 성공적으로 건조한 고성조선해양의 기술력을 완벽히 계승했다.

 

지난해 11월 이후에만 국내는 물론 스위스, 싱가폴, 일본 등에서 수주한 10척의 선박을 수리해 인도하고 있다. 2020년 국제해사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의 배기가스 환경규제 시행 이후 예상되는 황산화물 저감장치 특수를 겨냥해 관련 분야 연구개발과 영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조선업의 고용 규모를 고려할 때 향후 수천 여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 고용 환경을 개선하고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무석 삼강엠앤티삼강에스앤씨회장은 조선업 불황 타개의 교두보가 될 이번 계약의 선수금환급보증(Refund Guarantee: RG)을 발급하는 데에 45일 정부가 발표한 조선산업 발전전략에 따른 정책지원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지역 경제 활성화를 넘어 조선 산업 부활을 통한 대한민국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정부는 물론 금융기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라고 밝혔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