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삼강에스앤씨 띠앗 봉사단, 어버이날 선행

> 뉴스 > 기업체뉴스

삼강엠앤티·삼강에스앤씨 띠앗 봉사단, 어버이날 선행

김미화 기자  | 입력 2019-05-08 오후 02:01:03  | 수정 2019-05-08 오후 02:01:03  | 관련기사 건

삼강엠앤티·삼강에스앤씨 띠앗 봉사단  어버이날 카네이션 및 사랑의 생필품 꾸러미 전달(101세 황모어르신).jpg


삼강엠앤티·삼강에스앤씨 띠앗 봉사단(단장 송상호)은 어버이날을 맞이해 8, 조석래 동해면장과 함께 홀로 사는 101세 황 아무개 노인을 비롯해 독거노인 가구 6곳을 찾아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생필품 꾸러미도 전달했다.

 

사랑의 생필품 꾸러미는 노인들이 필요로 하는 생필품을 살펴 쌀, 라면, 휴지, 생수 같은 맞춤형 물품으로 도왔다.

 

송상호 단장은 건강한 모습의 101세 어르신을 찾아뵙고 직접 카네이션을 달아 드릴 수 있어 기쁘다앞으로도 지역 주민을 돕는 일을 계속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삼강엠앤티·삼강에스앤씨 띠앗 봉사단  어버이날 카네이션 및 사랑의 생필품 꾸러미 전달.jpg

 

조석래 동해면장은 어버이날 홀로 계시는 어르신들을 찾아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생필품도 전달할 수 있도록 해주신 띠앗 봉사단에 감사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띠앗 봉사단은 삼강엠앤티, 삼강에스앤씨에 근무하는 직원 300여명이 소속된 봉사단체로 독거노인 말동무가 되고 생필품을 나누며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꾸준히 앞장서고 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입장’, 해괴망측한 일본말이 우리말 버려놔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