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캐나다 최대 그린에너지 개발ㆍ투자기업과 글로벌 해상풍력사업 공동 추진

> 뉴스 > 기업체뉴스

삼강엠앤티, 캐나다 최대 그린에너지 개발ㆍ투자기업과 글로벌 해상풍력사업 공동 추진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4-30 오후 02:14:23  | 수정 2021-04-30 오후 02:14:23  | 관련기사 건


- 30일 캐나다 노스랜드파워와 글로벌 해상풍력사업 추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맺어


NPI MOU.jpg

 

코로나19 위기에도 대규모 글로벌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수주를 이어가고 있는 삼강엠앤티가 캐나다 최대 그린 에너지 개발투자기업과 손잡고 아시아 해상풍력시장에서 본격 영역 확대에 나선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 삼강엠앤티는 30일 경남 고성 본사에서 캐나다 노스랜드파워(NPI, Northland Power Inc.)글로벌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 한승수 노스랜드파워코리아 대표,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백두현 고성군수가 참석했다.

 

삼강엠앤티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노스랜드파워가 개발하는 대만, 일본을 비롯해 아시아 지역 해상풍력단지에 하부구조물을 제작, 공급한다.

 

캐나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노스랜드파워는 1987년 설립 이후 30여 년 동안 세계 전역에서 에너지 단지를 개발, 운영하고 있다.

 

네덜란드 제미니Gemini, 독일 노드씨원NordseeOne과 도이치부흐트Deutsche Bucht를 비롯해 유럽에서만 모두 1.2GW 크기의 해상풍력단지를 개발하고, 최근에는 1GW 크기의 대만 하이롱, 0.6GW 크기의 일본 치바, 1GW 크기의 한국 전남 다도오션 프로젝트를 벌여나가고 있다.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는 삼강엠앤티와 노스랜드파워의 업무협약은 두 회사의 비즈니스 면 뿐만 아니라 성장하는 해상풍력시장에서 한국과 캐나다의 호혜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뜻 있는 기회라면서, “해상풍력 부문을 넘어 여러 경제 분야의 협력이 늘어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은 캐나다 노스랜드파워와 맺는 업무협약이 단순한 개별 기업의 수출 확대가 아닌, 가라앉은 국내 해상풍력시장 활성화와 일자리를 만들어 대한민국 경제 회복의 뜻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국내 최초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을 수출한 해상풍력 대표 기업으로서 과감한 야드 확장과 같은 국제 위상에 걸맞은 혁신 투자로 아시아를 넘어 세계 해상풍력 시장을 이끄는 유일한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