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해양, 세계최초 신공법 성공

> 뉴스 > 기업체뉴스

성동조선해양, 세계최초 신공법 성공

한창식 기자  | 입력 2021-07-30 오후 02:03:45  | 수정 2021-07-30  | 관련기사 건

통영시 안정공단에 있는 성동조선해양(회장 정홍준)이 20일 새벽, 세계 최초로 육상에서 순수하게 건조한 컨테이너선을 로드아웃(Load-Out)하는데 성공했다.


 전자제품과 가구, 부품류, 타이어를 주로 실어 나르는 컨테이너선은 빠른 운송이 필수로 벌크선이나 유조선에 비해 10노트(1노트는 시속 1.852km) 정도 속도가 더 나와야 한다.


 이를 위해 날렵한 유선형의 선체가 필수적인 컨테이너선의 경우 그 동안 육상 건조가 힘들다고 인식돼 왔다.


따라서 그동안 육상에서 각 부분을 제작해 드라이독(Dry Dock)에서 용접하는 방식으로 건조가 이루어져왔다.


하지만  이번 성동조선해양의 상식을 깬 신공법으로 세계에서 처음으로 순수하게 육상에서 컨테이너선 전체가 제작된 후, 해상의 플로팅독(Floating Dock)으로 안전하게 선체가 이동되었다.


선박의 총 이동길이는 275.9m, 총 이동시간은 5시간을 기록했다.

 

 

▲ 제목을 넣으세요

이로써 성동조선해양은 육상건조기술에서 확고한 위치를 다시 한 번 더 확인하게 되었고 나아가 세계의 선박건조 기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이 선박은 그리스 다나오스(Danaos)社에서 발주한 6500TEU 컨테이너 시리즈 5척 중 첫번째 선박으로 길이 300.3m, 폭 40.0m, 깊이 24.2m, 속도 25.6노트의 성능을 갖췄다.


동시에 수주를 받았던 나머지 4척의 선박들은 2010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로드아웃(Load-Out)

 

육상에서 건조된 선박을 해상으로 완전히 끌어내기 위한 전 단계로 해상에 계류되어 있는 부유식 이동설비인 플로팅독으로 이동시키는 작업. 성동은 성동만의 고유한 GTS공법을 활용하여 안전하고 신속하게 로드아웃을 진행해 왔다.



※GTS(Gripper-Jacks Translift System)

 

성동만의 고유한 육상건조공법 중 한 과정. 육상의 스키드레일 위에서 배 전체를 완성한 후 유압으로 선체를 들어올리고 육상과 해상을 연결하는 링크빔을 통해 해상에 계류된 플로팅도크로 그리퍼재킹해 로드아웃한다. 이 방식은 종강도상의 문제를 말끔히 해소하고 세계 최단 종진수인 3시간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언제 어디서든 휴대폰으로 실시간 고성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258 과 nate를 누르고 고성뉴스를 입력하면 언제어디서든 휴대폰으로 고성인터넷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 Copyrightsⓒ고성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무장애 나눔길?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