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생활과·마암면 ‘농촌일손돕기’ 실시

> 뉴스 > 기자수첩

주민생활과·마암면 ‘농촌일손돕기’ 실시

김미화 기자  | 입력 2015-11-07 오후 08:59:06  | 수정 2015-11-07 오후 09:22:09  | 관련기사 6건

640마암면자원봉사(1).JPG



주민생활과(과장 허옥희)와 마암면사무소(면장 이을상) 직원 15여 명은 5일 마암면 석마리 감동마을 단감농가를 찾아 단감수확과 포장 등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바쁜 농번기를 맞아 고령화로 인해 일손이 턱없이 부족한 관내 마을주민을 돕기 위해 진행됐다.

 

감동마을 주민 강영훈은 농번기로 가뜩이나 바쁜데 마을주민 대다수가 나이 많은 어르신들이라 일손이 부족해 단감 수확을 못하고 가슴이 초조했는데 이렇게 와서 도와주니 정말 고맙다는 이야기로도 부족한 것 같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허옥희 주민생활과장은 요즘 귀농하는 사람들이 많으나, 여전히 영농기 일손이 많이 부족한 게 현재 농촌의 현실이다.” , “앞으로도 꾸준히 일손돕기를 실시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l.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