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100만원 든 지갑 주워 돌려 준 과일 가게 주인

> 뉴스 > 인사&동정

현금 100만원 든 지갑 주워 돌려 준 과일 가게 주인

김미화 기자  | 입력 2017-08-24 오후 05:58:57  | 수정 2017-08-24 오후 05:58:57  | 관련기사 건

- 남의 물건을 돌려주는 건 당연한 일

- 이런 일로 사회주목 받는 것 불편

 

GA6D0198.JPG

 

현금 100만 원이 든 지갑을 주인에게 돌려준 과일가게 주인이 화제다.

 

고성읍 ‘13번 상회대표 이정임(54)씨가 그 주인공으로, 지난 24일 가게에서 물건을 사고 지갑을 두고 간 손님이 몇 시간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아 고성경찰서 공룡지구대에 신고하기에 이르렀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룡지구대 2팀 김경태 경위 등은 지갑 분실자를 추적해 지갑 주인에게 돌려준 것이다.

 

이 씨가 당시 습득한 지갑에는 현금 100만원과 주민등록증, 각종 신용카드와 명함 등 개인신상정보가 들어 있어서 지갑주인이 많이 걱정하겠다빨리 돌려줘야겠다는 생각만 했다고 말하는 이씨는 가뜩이나 살기 팍팍한 오늘에 지역사회를 밝게 해주는 희망을 선사한 것이라고 이웃들은 말한다.

 

지갑 주인 A씨는 이 씨와 같은 사람이 있어 아무리 각박한 세상이라도 살만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지갑을 찾아 준 이 씨와 고성경찰서 공룡지구대 직원에게 고마움의 인사를 전했다.

 

이씨는 남의 물건을 돌려주는 건 당연한 일인데 이런 일로 주목받는 것이 불편하다며 한사코 일체의 인터뷰를 거절했으나 설득 끝에 습득 경위와 경찰에 신고한 내용을 밝혔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이 ‘해상왕국’이라니?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