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강구안 일원 전봇대 사라진다

> 뉴스 > 통영소식

통영시 강구안 일원 전봇대 사라진다

통영방송  | 입력 2021-09-30 오후 03:10:12  | 수정 2021-09-30 오후 03:10:12  | 관련기사 건

f_06hUd018svc1n077g1fpp4gn_ag0uda.jpg

   

통영시(시장 강석주)가 도시미관을 개선하고걷는 이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전력공사가 벌이는 전신주 지중화 공모사업에 뽑혀사업비 40억 원을 확보해 통영시내 강구안 일원 배전선로와 통신선로를 2022년까지 땅속에 묻는 사업을 벌이게 된다.

   

시내 일원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힌 전선들과 통신선들은 보기에도 좋지 않지만태풍과 같은 자연재해로 인해 쓰러질 위험까지 있어서 전선을 땅속에 묻고 전봇대를 없애는 지중화 사업을 강구안 일원에서 벌인다.

   

이번 공사는 한전과 통신선을 관리하는 6개 통신사가 대행하는 사업으로써 현재 시행하고 있는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정비공사와 함께 벌인다전선과 통신선 지중화 공사로 인한 주위 상가들과 주민은 물론 자동차통행에 불편을 끼칠 것이 예상됨에 따라 주민 설명회(한전통신사)를 열고현장 안내 표지판과 펼침막 따위로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통영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시미관을 개선하고 걷는 이들의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배전선로를 땅 속으로 묻는 사업을 계속 벌여나갈 계획이라며 한국전력공사의 적극 지원을 바랐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무엇하는 곳인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