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청소년 42% ‘학업·진로’ 고민

> 뉴스 > 교육청소년

고성군 청소년 42% ‘학업·진로’ 고민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12-10 오후 03:09:38  | 수정 2018-12-10 오후 03:09:38  | 관련기사 건

 

고성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 청소년문제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청소년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학업·진로문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성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10월부터 11월까지 두달 동안 관내 13개 학교에 표본으로 뽑은 지역청소년 820(초등학생 236, 중학생 287, 고등학생 297)을 대상으로 청소년문제 실태조사를 벌였다.

 

이번 조사는 청소년들의 주요 고민거리를 알아내 건강하고 올바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학업·진로’(42%) 고민에 이어 미디어 사용(18%), 성격(14%), 가족(9%), 대인관계(8%), (이성교제 포함, 5%), 자살(3%), 학교폭력(1%)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로 최근 사회적 문제인 취업난과 경쟁적인 입시위주의 교육 따위로 스트레스가 중고등 학생들뿐만 아니라 초등학생들에게까지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또 고민이나 어려움이 생겼을 때 도움 받는 대상으로 친구’(51%)를 꼽았다. 이어 가족 34%, 기타 9%,전문기관이나 교사 각 3%로 나타났다

 

아울러, 고성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도움 받고 싶은 부문은 개인상담’(36%)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심리검사 29%, 체험프로그램 16%, 전화상담 10%, 교육(특강) 4%, 집단프로그램 3%, 기타 2% 순서로 나타났다.

 

고성군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바라는 것은 대단위로 운영되는 교육이나 프로그램이 아니라 상담과 심리검사 같은 개별적이고 심층적인 전문적 도움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청소년들의 고민을 정확히 알고 청소년들의 욕구를 충분히 반영한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영변 플러스 알파’에서 ‘하노이 플러스 알파’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