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고성사투리 경연대회, 방산초교 대상

> 뉴스 > 교육청소년

제8회 고성사투리 경연대회, 방산초교 대상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7-25 오후 05:18:37  | 수정 2022-07-25 오후 05:18:37  | 관련기사 건


- “울 엄마의 주전부리 이박방산초 대상 받아


대상팀 경연.jpg

 

사라져가는 고성토종 말씨를 살리자는 취지 아래 고성사투리 경연대회를 열었다.


722일 열린 경연대회는 본선 7개 팀 22명이 참가해 점수를 매기기 어려운 뛰어난 경연 끝에 울 엄마의 주전부리 이박이라는 주제로 방산초등학교 6학년 김유화를 포함한 2명의 학생이 대상을 받았다.

 

금상은 고성동중학교 우리 생각 좀 하고 살자”, 은상은 고성초등학교 “6시 우리고향 고성”, 동상은 고성초등학교 라디오로 떠나는 고성여행”, 일반부 “800백 살 된 옴마 젖 이바구”, 장려상은 경남항공고등학교 가상뉴스”, 고성초등학교 고성명물팀이 저마다 상을 받았다.

 

대상팀 시상.jpg


도충홍 원장은 우리말이 외래어에 훼손되고 남용되는가 하면 언론매체에서는 심하게 줄여 쓰고, 끼리끼리만 통하는 암호와 같은 말과 글에 표준말과 사투리가 묻히고 있는 실정에도 고성사투리를 훌륭하게 구사하는 학생들이 경연에 참여해 대견하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오늘 대상, 금상을 받은 팀은 경상도 사투리 말하기대회에 출전을 염두에 두고 앞으로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하고 축하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어이, 고성군 행정! 나랏돈 제대로 쓰는지 좀 똑바로 살펴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