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암면 감동마을 보현사 포돌이-정월이 감동 미담

> 뉴스 > 읍면동뉴스

마암면 감동마을 보현사 포돌이-정월이 감동 미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06-18 오후 05:47:30  | 수정 2019-06-18 오후 05:47:30  | 관련기사 건


- 깊은 밤 주택 화재에 멍멍짖어 주민 구한 견공들


깊은 밤 주택 화재에 “멍멍” 짖어 주민 구한 두 견공(정월이).jpg

 

지난 13, 마암면 감동마을에서는 집에 불이 난 것을 알아차리고 주인에게 알려 큰 불로 번지는 것을 막은 두 마리 개들이 화젯거리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보현사의 든든한 안전지킴이인 두 마리 개 포돌이(10)과 정월이(2)이다.

13일 밤 1150분경 보현사 스님은 절에서 키우는 두 마리의 개가 짖는 소리에 잠을 깨 밖으로 나가봤다.

 

당시 현장을 처음 발견한 보현사 스님에 따르면, 개들이 평소 같이 않게 늦은 밤인데도 짖는 소리가 잦아들 기미가 없이 짖었고, 전날 꿈자리마저 좋지 않아 안전에 특별히 유의해달라는 큰 스님의 당부도 생각났다고 말한다.

 

밖으로 나간 스님은 절 뒤편에 있는 이웃집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타오르는 불꽃을 보고 119에 신고한 뒤 불이 난 집의 사람들을 피하도록 했다.

   

깊은 밤 주택 화재에 “멍멍” 짖어 주민 구한 두 견공(왼쪽부터 포돌이,정월이).jpg

 

신고를 받고 달려온 119 대원들에 의해 불은 다행히 일찍 진압돼 불이 일어난 아궁이가 있는 곳의 별채 19.8를 태워 2백만 원 가량의 재산피해를 입힌 뒤 30여분 만에 완전히 불길을 잡았다.

이후 마암면에서는 불로 피해를 입은 주민을 찾아 위로하고 불이 일어난 경위를 조사하던 중 이런 사연을 알게 돼 두 마리 개들의 활약을 기특히 여겨 특별히 간식을 주기도 했다.

 

장찬호 마암면장은 밤늦은 시간에 일어난 불로 어르신께서 홀로 살고 계셔 늦게 발견했다면 자칫 큰 불로 이어져 재산은 물론 인명피해로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보현사의 두 마리 개들의 활약으로 대형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보현사 스님은 포돌이와 정월이는 우리 절에 누군가가 버리고 간 개들이다자신을 거둬 준 스님들께 은혜를 갚은 것이라 생각하며, 마을과 주민의 안전을 지킨 개들이 앞으로도 제 구실을 다할 수 있도록 정성껏 돌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