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손학규 대표 새해 전국 234개 지자체 민생투어(100일 희망대장정)시작!

> 뉴스 > 정치의원뉴스

민주당 손학규 대표 새해 전국 234개 지자체 민생투어(100일 희망대장정)시작!

국회/정차모 기자  | 입력 2011-01-04  | 수정 2011-01-04  | 관련기사 건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3일 오후 3시 2차 민생투어 첫 출발지인 `부천`을 선택하고 시청 대회의실에서 "더 낮게, 더 가까이" 를 모토로 100일간의 `희망 대장정`에 돌입하여 한나라당 복지와 민생예산 삭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인사말에서 "고(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일생을 민주화와 평화를 위해 서민 복지를 위해 받치고 국민에게 직접 호소, 국민의 힘을 빌리고자 할 때 부천을 방문했다"고 이유를 설명하고 "문화적으로 특성이 있으면서 시민을 위한 지방자치단체가 부천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지난해 예산과 민생법안을 MB정부에 날치기 당해 서민 생활과 민주주의 또한 몽땅 강도당했다"고 주장하고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연설에서 지난해 크게 잘못된 부분에 대해 국회나 정치권에 있어서는 안 됐다는 유감의 뜻이라도 밝혔어야 국민들의 분노가 다소 누그러 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지도부는 "짓밟힌 국민의 주권을 찾기 위해 전국 234개 지차단체를 찾아 정치 현실을 설명하고 고(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평화정책이 무시된 채 서해 앞바다가 전쟁터가 되는 등 잃어버린 우리의 민주주의를 찾기 위해 우리가 희망 대장정에 돌입하기로 뜻을 같이하고 이날 출정식을 갖고 민생투어 돌입이유"를 밝혔다.

 


민주당의 이 같은 당론에 대해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연초부터 호응도 없고 명분도 없는 장외투쟁을 강행하는 이유가 1차 투쟁의 흥행실패를 만회하기 위해서라면 당장에 그만둬야 한다"고 지적하고 "새해에는 야당도 달라진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고 있다"고 주장했다.

 

 

  * QOOK-TV 신청은 070-7092-0174, 010-6686-7693

국회/정차모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