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문방위 전체 회의 야당의원만 참석하여 30분 만에 끝나.한나라당 의원 불참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국회 문방위 전체 회의 야당의원만 참석하여 30분 만에 끝나.한나라당 의원 불참

국회/정차모 기자  | 입력 2011-01-25  | 수정 2011-01-25  | 관련기사 건

민주당 서갑원 의원을 비롯한 문방위 소속 전체 야당의원의 이름으로 지난 20일 개회를 요구한 "국회 문방위 전체회의 개최요구"에 대해 한나라당이 이를 묵살하고 회의장에 나타나지 않아 한선교 위원장 직무대리가 참석하여 개회를 선언 30여분 동안 의원들의 요구사항만 듣고 정회됐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방송통신위원회의 종합편성 및 보도채널 사업자 승인에 대한 심사 불공정, 절차적 하자 등 각종 의혹을 규명하고 계류 법안에 대한 심의를 위해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의 출석을 요구했으나 최시중 위원장은 국회에 출석조차 하지 않아 야당의원들원 국회가 이토록 무시당할 수 없다"며 위원장의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30여분간 진행된 전체회의는 "방통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종편 및 보도채널 사업자 선정관련 질의 응답 대신 최문순, 최종원, 김부겸, 장병완, 서갑원 의원 등 방통위 소속 야당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청취하고 회의를 이번주 중 한나라당과 절충안을 찾아 개회키로 의견"을 모으고 정회했다.

 

 

민주당 간사인 서갑원 의원은 "종편·보도채널 사업자가 선정된 지 한 달이 지난 상황에서 심사과정을 둘러싼 엄청난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문방위가 의혹을 해소시켜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내일이라도 당장 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른 야당 의원들도 "방송 허가에 있어서는 비밀이 있을 수 없다, 방통위가 일을 저질러 놓고 국민에게 보고하는 절차를 생략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국민에 대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 방통위가 광고주를 모아놓고 종편 방송국에 줄 광고를 만들어야 한다는 등 행패를 부리고 있다"고 맹 비난했다.

 


한선교 방통위 위원장 직무대리는 "오늘 원만하게 회의 진행이 되지 않아 유감스럽고 아쉽지만 야당 의원들의 뜻을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전하고 곧 열릴 임시국회라든지 여야 간사간 일정 협의를 통해 열릴 방통위 업무보고를 심도있게 논의토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개회 요구서에 서명한 야당의원들은 서갑원, 이용경, 최문순, 전혜숙, 최종원, 장병완, 천정배, 정장선, 김부겸, 조순형 의원으로 이들은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야당위원 전원은 국회법 제52조에 의거 전체회의 요구서를 제출했으나 한나라당에 의해 보이콧 당했다.

 

 

  * QOOK-TV 신청은 070-7092-0174, 010-6686-7693

국회/정차모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