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군현 의원, '홍준표, 구태정치다' 비판 ‘계파활동 공천배제’에 정권재창출 역행

> 뉴스 > 정치의원뉴스

이군현 의원, '홍준표, 구태정치다' 비판 ‘계파활동 공천배제’에 정권재창출 역행

한창식 기자  | 입력 2011-07-07  | 수정 2011-07-07  | 관련기사 건

한나라당에서 친이(친이명박)계 핵심으로 분류되고 있는 이군현 의원이 6일 홍준표 신임대표의 "계파활동을 하면 공천을 주지 않을 것"이란 발언을 두고 "정권 재창출에 역행하는 발상"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대표가 임의로 기준을 제시하는 것은 민주정당, 공정정치와는 거리가 먼 구태정당의 모습"이라며 홍준표 대표를 겨냥해 직격탄을 날린 것,

 

이 의원은 “한나라당은 특정인의 사당이 아니다. 차기 총선 공천은 당헌당규에 따라 정해진 공천심사위원회에서 공정한 절차와 철저한 검증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것”이라며 “취임 일성으로 공천 관련 발언을 한 것은 국민에게 또 집안싸움이나 하는 정당으로 비춰지게 되고 큰 실망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계파 관련 발언은 분열 해소가 아니라 오히려 당내 혼란과 분열을 조장하는 발언"이라며 "계파활동에 대한 범위도 애매모호하거니와 정당한 모임 활동조차 계파로 몰아붙여 불이익을 줄 수도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고>한나라당을 구태정당으로 되돌리는가

 

신임 당 대표가 첫 최고위원회 자리에서 ‘앞으로 계파활동을 하면 공천을 안 줄 것’이라고 했다. 한나라당을 구태정당으로 되돌리는 심히 우려스러운 발언이 아닐 수 없다.

 

첫째, 한나라당은 특정인의 사당이 아니다. 차기 총선 공천은 당헌당규에 따라 정해진 공천심사위원회에서 공정한 절차와 철저한 검증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대표가 임의로 기준을 제시하는 것은 한마디로 민주정당, 공정정치와는 거리가 먼 구태정당의 모습에 다름 아니다.

 

둘째, 발언의 우선순위가 뒤바뀌었다. 한나라당은 국민을 바라보고 가야 한다. 그렇다면 당연히 민생을 챙기겠다는 발언에 무게가 실려야 한다. 취임 일성으로 공천 관련 발언을 한 것은 국민에게 또 집안싸움이나 하는 정당으로 비춰지게 되고 큰 실망을 안겨주게 될 것이다. 한마디로 정권재창출에 역행하는 발언이다.

 

셋째, 계파 관련 발언은 분열 해소가 아니라 오히려 당내 혼란과 분열을 조장하는 발언이다. 계파활동에 대한 범위도 애매모호하거니와 정당한 모임 활동조차 계파로 몰아붙여 불이익을 줄 수도 있는 것이다. 특히 총선을 불과 1년도 남기지 않은 민감한 시기에 총선 승리에 매진해야 할 책임을 떠맡은 당대표가 이 같은 공천 관련 발언을 서슴없이 하는 것은 당을 혼란에 빠트릴 뿐만 아니라 당의 민주적 운영에도 역행하는 것이다.

 

지금은 당내 군기잡기나 일방적 독주가 아니라 당내 화합과 포용,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떠난 민심을 되돌리는데 대한 깊은 고뇌와 헌신이 우선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1년 7월 7일

국회의원 이군현

 

 

  * 고성방송은 olleh(QOOK)-TV 에서 볼 수 있습니다.

olleh-TV 신청은 080-077-5555, 070-7092-0174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