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총선 선거구별 비용제한액 공고 통영 2억 2300, 경남 평균은 1억9800

> 뉴스 > 정치의원뉴스

19대 총선 선거구별 비용제한액 공고 통영 2억 2300, 경남 평균은 1억9800

한창식 기자  | 입력 2011-12-02  | 수정 2011-12-02  | 관련기사 건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4월 치러지는 19대 총선 후보자의 선거비용 제한액을 2일 공고했다.

 

17개 선거구의 후보자 평균 선거비용 제한액은 1억9천800만원이다. 18대 총선보다 700만원(3.9%)이 늘었다.

 

통영고성은 2억 2천 300만 원으로 18대 2억2천100만보다 200만원이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함안군ㆍ의령군ㆍ합천군 선거구가 2억3천6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사천시 선거구가 1억7천만 원으로 제일 적다.

 

이밖에 창원시 갑 1억8천300만원, 창원시 을 1억7천900만원, 마산회원 1억8천800만원, 마산합포 1억9천200만원, 진주시 갑 1억8천300만원, 진주시 을 1억8천900만원 등이다.

 

각 선거구의 선거비용 제한액은 인구, 읍ㆍ면ㆍ동수, 물가변동률을 기준으로 산출된다.

 

한편, 공고된 선거비용제한액의 200분의 1이상을 초과하여 지출한 이유로 선거사무장이나 선거사무소의 회계책임자가 징역형 또는 300만 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으면 후보자의 당선은 무효가 된다.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