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보수 세력 ‘김두관 띄우기’ 내막은...'

> 뉴스 > 정치의원뉴스

문재인, '보수 세력 ‘김두관 띄우기’ 내막은...'

정치부 김현정 기자  | 입력 2012-07-09  | 수정 2012-07-09  | 관련기사 건

문재인VS김두관, "박근혜가 가장 힘들어 하는 상대는 바로 나?"

 

야권에서 가장 지지도가 높은 대선 후보 민주통합당의 문재인 상임 고문이 보수 세력의 ‘김두관 띄우기’는 역설적으로 자신을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상임고문은 9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여권이나 보수 언론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의원의 ‘대항마’로 가장 어려운 상대가 김두관 전 경남지사라고 보는 시각에 대해 “결국은 여권과 보수언론들이 저를 가장 두려워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선두주자인 저만 무너뜨리거나 또 주저앉히면 새누리당의 재집권에 문제가 없다는 그런 계산인 것”이라며 “그러나 국민들이 다 꿰뚫어 본다. 국민들은 그런다고 휘둘리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권과 보수언론들이 그렇게 노력을 해도 제 지지도가 내려가지 않고 오히려 점점 올라가는 것 아니겠냐”고 반문하면서 “여권과 보수언론의 힘 빼기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김두관 전 경남 지사는 같은 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후보보다 제가 경쟁력이 더 강하다”며 “그 중에서도 저는 가장 풀뿌리 행정에 강한 게 주민 속에 뿌리 박혀 있는 삶의 궤적이 가장 유일한 장점이 아닌가 생각한다. 다른 후보들에 비해 아래에서부터 성장하고 함께했던 김두관이 그런 면에서 가장 강점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7월 4일자 <일요신문>이 보도한 ‘박근혜 대권전략 문건’에 따르면 박근혜 의원이 본선에서 가장 이기기 힘든 상대로 ‘프레임과 이미지, 삶의 궤적에서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문재인 상임고문을 꼽았고 반면, 김두관 지사는 상대적으로 쉬워 ‘김두관 띄우기’에 나섰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정치부 김현정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