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 관련 비자금 상당부분 정권 실세에 전달”

> 뉴스 > 정치의원뉴스

“4대강 사업 관련 비자금 상당부분 정권 실세에 전달”

정치부 김현정 기자  | 입력 2012-08-02  | 수정 2012-08-02  | 관련기사 건

4대강 사업 참여 대기업 800억 원 비자금 조성, 정권실세. 턴키 심사 참여 교수.공무원 50여명에게 뇌물로 제공

 

검찰이 정부의 4대강 사업에 참여한 대기업의 추가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단서를 확보하고도 수사를 확대하지 않은 채 축소 무마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또 조성된 비자금 중 상당 부분이 정권실세에게 전달됐고 일부는 4대강 사업 턴키 심사에 참여한 교수와 공무원 50여명에게 뇌물로 제공 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대구검찰은 올 3월부터 ‘낙동강 살리기’ 관련 비리 수사를 진행해 칠곡보에서 공사비 부풀리기로 비자금을 만들어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지급한 공사 관계자와 대기업 관계자, 뇌물을 받은 공무원들을 올 6월초에 구속 기소했다.

 

임내현, “비자금 용처 수사 전.현직 검찰 최고위층과 해당 대기업에서 필사적으로 막고 있어”

 

그러나 민주통합당 임내현 의원에 따르면 “검찰은 일부 비자금 형성 사실을 확인한 이후 추가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단서를 확보하고도 전체 비자금 조성 규모나 그 사용처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지 않은 채 현 수사 단계에서 수사를 덮으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이 낙동강 칠곡보 사건 수사 과정에서 해당 대기업의 관계자가 검찰에 제출한 USB에는 해당 대기업이 14개 하청업체를 통해 공사비를 부풀리는 방법으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4년간 토목 부분에서만 800억원 상당의 비자금을 만든 내역과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업체 명단, 해당 비자금으로 턴키 심사 관련 교수와 공무원 50여명에게 뇌물을 지급한 정황 등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임 의원은 “이 자료는 해당 대기업 관계자가 수사 과정에서 검찰에 제출한 자료로 그 신빙성이 충분한데도 검찰의 수사는 비자금 수사로 확대되지 않고 현재 수준에서 끝내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또 “토목 분야에서만 800억 원의 비자금을 만든 해당 대기업은 현재 누적적자 1조 1200억 원대를 바라보고 있고, 올 연말까지 3천억 원 이상의 추가 적자가 예상되는데도 분식회계를 통해 적자를 감추고 있다는 제보도 들어와 있다”며 “이 부분은 국정감사 등을 통해서 사실여부를 확인하고, 사실이 확인되면 그 책임소재를 확실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은 “복수의 관계자의 진술에 따르면 해당 비자금의 용처 수사에 대해 전.현직 검찰 최고위층과 해당 대기업에서 필사적으로 막고 있으며, 본 의원에 대해서도 접촉을 시도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그는 “향후 이 건과 관련해 검찰이 지체 없이 수사에 착수하지 않을 경우, 제보 받은 내용 중 조성된 비자금의 상당 부분이 정권 실세에게 전달됐다는 추가 의혹 폭로와 전-현직 검찰 고위층의 수사 무마 시도 등에 대해 추가 사실 확인을 거쳐 발표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정치부 김현정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문화원장 선거가 이상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