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시급, 적극 추진하겠다’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김경수, ‘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시급, 적극 추진하겠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5-02 오후 04:30:13  | 수정 2018-05-02 오후 04:30:13  | 관련기사 건

  

캡처.JPG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경남 김해을)2경남에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이 시급하고, 여건을 조성해서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창원시 의창구 느티나무경남장애인부모회에서 장애인부모연대모임과 만나 우리 몸의 중심은 머리도, 심장도 아니라 제일 아픈 곳이라 한다"그 아픈 곳을 향해 관심과 배려를 집중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의 어려운 여건과 재활치료 등에 필요한 시설 부족으로 인한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함께 고민했다.


특히, 어린이재활병원이 없어 장애어린이들이 치료를 위해 대기해야 하는 시간이 많게는 1년에 달하는 경우도 있다는 문제에 대해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의 시급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도 작년 2월 서울의 민간 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한 뒤 전국 5개 권역별 최소 1개 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어린이재활병원 의료수 현실화 등을 공약한 바 있다.


김 의원은 현재 장애 어린이재활치료를 위해 부모들이 병원 근처로 이사를 가거나, 두 집 살림을 할 수 밖에 없는 등 경제적 정신적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국내에 재활치료가 필요한 청소년이 약 30만 명에 달하고 있지만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은 단 한 곳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의 경우 독일은 100여 개, 일본의 경우 200여개의 어린이재활병원이 있다문 대통령의 공약도 있듯 5개 권역 중 경남에서부터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