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의 아이 사랑 Action Plan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김태호의 아이 사랑 Action Plan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5-03 오후 06:06:47  | 수정 2018-05-03 오후 06:06:47  | 관련기사 건

  

- 민간어린이집 학부모 보육료 차별 없앤다!

- 국공립 어린이집 임기내 40%로 확대

- 경남 모든 시군, 유니세프 인증 아동친화도시 조성 추진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53김태호의 아이사랑 Action Plan 2을 발표하고 민간어린이집 학부모 보육료 부담차액 해소’, 임기내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을 40%로 확대 등 공공형 어린이집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이와 함께 경남 모든 시군, 유니세프(Unicef)인증 아동친화도시(Child Friendly City) 조성을 약속했다.

 

김태호 후보는 3국공립 어린이집에 비해 민간어린이집 학부모들이 보육료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는 것은 부당한 차별이라며 어린이집 유형별로 학부모 부담차이를 경남도 차원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상남도에 따르면 민간어린이집의 누리과정(3~5) 학부모는 국공립어린이집에 비해 한 달에 5만원에서 67천원까지 추가부담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현재 도내 145곳인 국공립 어린이집을 임기 내 450곳으로 확충해 국공립비율을 8.9%에서 40%로 높이겠다고 밝히며 공공보육시설에 대한 확대를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민간어린이집이 희망할 경우 우선적으로 공공형 어린이집으로 전환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민간 어린이집으로 남아 있으면서도 지원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공보육시설에 준하는 기준을 검토 후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어린이집 보육환경 개선과 함께 경남 전체가 어린이의 성장에 좋은 환경으로 만들기 위한 공약도 내놓았다.

 

김 후보는 아동인권이 존중받고, 아이와 부모가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경남의 모든 시군을 대상으로 유니세프(UNICEF) 아동친화도시 인증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이를 위해 먼저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정책개발을 포함한 어린이를 위한 각종사업을 시행하는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는 18세 미만 아동이 모든 기본권을 누리며 살 수 있는 지역사회 시스템을 말하며, 프랑스, 스페인 등 전 세계 30개국 1,300여개 도시가 인증을 받았다.

 

아동친화도시가 되기 위해선 생존, 보호, 발달, 참여 등 4가지의 기본원칙을 바탕으로 유니세프가 정한 10가지 원칙을 모두 통과해야 한다.

 

유니세프가 정한 10가지 원칙은 아동의 참여 아동 친화적인 법체계 아동권리 전략 아동권리 전담기구 아동영향평가 아동관련 예산 확보 정기적인 아동실태보고 아동권리 홍보 아동을 위한 독립적인 대변인 운영 아동 안전을 위한 조치 등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