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후보, 남해안 중심 동서남북 고속철도망 구축 계획 발표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김태호 후보, 남해안 중심 동서남북 고속철도망 구축 계획 발표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8-05-07 오후 02:58:13  | 수정 2018-05-07 오후 02:58:13  | 관련기사 건

  

- 남해안(목포~부산)고속화열차(NTX),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 남부내륙철도, 전액 국비로 조속 추진하여 남해안을 대한민국 선벨트로 개발해야


noname01.jpg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57일 남해안 고속화철도와 남부내륙철도 동시 추진을 통해 수도권과 남해안을 동서남북으로 연결하는남해안2.0시대철도망구축계획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2020년 목포~부산 전체 구간에 시속 250km의 고속화열차 (NTX, Namhaeahn Train eXpress)를 도입·운행하고 남부내륙철도(거제~통영~고성~진주~합천~김천)의 조기 건설로 새로운 남해안2.0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남해안 고속화열차(NTX)2020년 개통 예정인 목포~보성 구간과 이미 복선화된 순천~마산 경전선 구간, 그리고 2020년 개통될 부전~마산 구간 등 전 구간을 고속화 열차(최고속도 250km/h)로 운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부산~목포(총 연장 407.7km)2시간대, 부산~마산 30분대, 진주~김해공항 30분대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태호 후보는 지난번 지사 재임 때 남해안 개발 특별법입법 경험을 바탕으로 경전선 미개량 구간(순천~보성~광주)의 복선화를 전라남도와 함께 추진하고 남해안 고속철도시대의 완공을 통한 영호남의 새로운 통합모델을 이룰 것 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태호 후보는 남부내륙철도(거제~통영~고성~진주~합천~김천)도 조기 건설하여 남해안 고속화철도와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남해안 고속화열차(NTX)의 도입과 남부내륙철도의 조기 건설이 이뤄지면 경상남도의 남부해안벨트는 수도권, 부산권, 광주권 모두 1~2시간 내 접근 가능하다.

 

또한 북한의 핵무기 폐기가 완료되어 남북간의 새로운 경제협력이 가시화되면 남해안이 남북연결철도, 유라시아철도와도 연결되어 신 남해안 중심시대가 열리게 된다.

 

김태호 후보는 남해안(목포~부산)과 수도권, 더 나아가 신의주, 나진을 잇는 한반도 동서남북 교통망구축은 국가의 미래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다전액국비로 추진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남해안 고속화열차(NTX), 남부내륙철도가 동시 추진되면 수도권과 남부내륙지역 접근성이 제고되어 남해안권의 지역특화 발전이 촉진되고,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의 주요 추진전략인 세계적 해양관광휴양지대 조성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예상 철도 노선 구간

1구간.

거제~통영~고성~진주~합천~김천~서울(경의선)~평양~신의주~중국

2구간.

거제~통영~고성~진주~합천~김천~서울~평양(평라선)~라진~러시아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