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고성, 교육부 특별교부금 총25억 확보

> 뉴스 > 정치의원뉴스

통영·고성, 교육부 특별교부금 총25억 확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3-10 오후 06:44:19  | 수정 2020-03-10 오후 06:44:19  | 관련기사 건

- 통영 도산중 다목적강당 및 급식소 신설’ 207,200만원 반영

- 고성 삼락초 삼락메이커 아지트 구축’ 43,800만원 반영


noname01.jpg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 국회의원 후보가 통영·고성의 교육 여건 향상을 위한 교육부 특별교부금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양 후보에 따르면 통영 도산중 다목적강당 신축과 급식소 개설 207,200만원, 고성 삼락메이커 아지트 구축 43,800만원을 포함해 교육부 특별교부금 25억원을 배정받았다.

   

양 후보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직접 통화에서 지역 교육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고, 교육부 관계부서와도 긴밀하게 소통하며 지역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특별교부금 확정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교부금 교부로 통영, 고성에서 더 나은 교육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지역교육의 현안수요 해결에 이바지 할 것이라면서 학생들과 교직원을 위한 쾌적한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 더 빠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계속 살펴나가겠다고 밝혔다.

   

통영시와 통영교육지원청은 특별교부금에 자부담 예산을 더해 도산중학교에 강당과 급식소를 새로 짓는다. 시와 시교육청이 애초 계획한 시설 규모는 강당 860, 급식소 257.

   

통영시 죽림지구 인구증가로 인하여 이 일대 초등학생 다수가 도산중에 진학할 것으로 예상돼 시설 확보에 대한 학부모들의 민원이 있어 왔다.

   

1999년 폐교된 고성 삼락초에는 교육부 교부금 43800만 원과 고성교육지원청 자체 예산 102000만 원을 포함해 145800만 원을 들여 고성 삼락메이커 아지트 구축사업을 벌인다. 1층은 미래형 첨단 목공소, 2층은 발명(메이커) 교실과 드론 교육장으로 활용한다.

   

양문석 후보는 앞으로도 학생들이 더 나은 교육환경에서 안정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학교 현장의 목소리에 늘 귀 기울이고, 우리 지역의 교육환경을 바꿔나가는 사업들을 적극 벌여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엉터리 예측'은 '엉터리 현실 진단'의 당연한 결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