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의회, 코로나19 위기 함께 넘는다 ‘온힘 다해 대응’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고성군의회, 코로나19 위기 함께 넘는다 ‘온힘 다해 대응’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3-25 오후 05:06:47  | 수정 2020-03-25 오후 05:06:47  | 관련기사 건


- 경남 가장먼저 모든 군민 대상 긴급재난소득 지원제안

- 긴급 추경안 심의의결 위해 42일 하루 임시회 열어

- 3개월 동안 월정수당 50% 반납, 코로나19 이기기 위해 모든 노력


고성군의회, 코로나19 위기 함께 넘는다 ‘사활 건 총력 대응’(3월 25일 긴급회의) (2).jpg

 

고성군의회(의장 박용삼)가 코로나19를 이기기 위해 모든 힘을 모아 대응에 나섰다.

 

군의회는 25, 긴급회의를 열어 당초 421일부터 24일까지 예정되어 있던 제252회 임시회 일정을 앞당겨 42일 하루만 열기로 결정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을 위해 긴급하게 편성된 추경예산안을 더 빨리 처리하기 위해서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지원과 경남에서 가장 먼저 벌이는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에 관한 추경예산안이 심의될 예정이다.

 

더구나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은 코로나19 사태에 앞서서 대처하기 위해 군의회가 먼저 제안한 내용으로 경남에서 가장 먼저 벌이게 됐다.

 

이는 중위소득 100% 이하 세대에만 주는 경남형 긴급재난소득과는 달리 소득구분 없이 모든 군민들에게 주는 것이다.

 

고성군의회, 코로나19 위기 함께 넘는다 ‘사활 건 총력 대응’(3월 25일 긴급회의) (1).jpg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은 모두 10,374세대를 대상으로 277,300만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추산되며, 1~2인 세대 30만원, 3~4인 세대 40만원, 5~6인 세대 50만원씩 세대별로 차이를 두고 줄 예정이다.

 

, 군의회는 이날 긴급회의를 열어 모든 의원이 3개월 동안 월정수당 50% 반납에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군의원들이 월정수당 50%를 반납하여, 코로나19 고통을 모든 군민들과 함께 하겠다는 뜻이다.

 

고성군의회 의원들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군민들의 고통이 더해지고 있는 실정이다고성군민들의 고통에 의회가 솔선해서 동참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해 모든 의원이 월정수당 50% 반납에 적극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의회는 코로나19 위기를 빨리 이겨나가기 위해 집행부와 적극 협력해 여러 민생대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박용삼 의장은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군민이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을 제안하게 됐다군민 여러분께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생활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성군의회 의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말마다 고성종합터미널에서 열화상 감지 카메라 운영 근무에 나서고 있으며, 지난 10일 본회의장에서 대군민 호소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여러 활동들을 이어가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엉터리 예측'은 '엉터리 현실 진단'의 당연한 결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