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식 후보, 26일 KBS 보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

> 뉴스 > 정치의원뉴스

정점식 후보, 26일 KBS 보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3-27 오후 02:28:44  | 수정 2020-03-27 오후 02:28:44  | 관련기사 건


- 9개월여 동안 공약이행 위해 확보한 지역 예산만 1,000억 넘어

- 정점식 후보 공약 정상 추진 중, 지역주민들과의 약속 반드시 지킬 것

 

정점식 후보는 326일자 KBS경남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4.3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이후 1년을 4년처럼 통영고성 지역발전을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해 왔고, 지역 주민들께 약속한 공약들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히면서, “공약이행을 위해 확보한 예산만 1,000억 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공약했던 성동조선해양 살리기와 관련하여 국회 첫 일정으로 수출입은행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성동조선 회생에 큰 구실을 했고, 글로벌 문화복합단지 조성과 관련하여 통영시가 문화예비도시에 정해질 수 있도록 이바지했다고 말했다.

 

, “KTX 통영과 고성 역사 유치 공약을 위해 남부내륙철도 사업 추진 예산 150억 원을 확보함으로써 사업이 빨리 시작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으며 이밖에도 어촌뉴딜300사업 예산 확보와 통영고성 내 8개항이 사업대상지로 정해지는데 힘을 썼고, 통영시가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사업지에 뽑히는데 힘쓰며 공약을 원만하게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공약이 정상 추진 중이거나 일부는 완료되었음에도 공약한 사업들의 추진 과정과 절차는 생략한 채 추진 중이라는 이유로 공약완료률이 0%라고 하는 것은 잘못 됐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지역주민들께 드린 약속은 반드시 지키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약속은 정상 추진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공약이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30년 묵은 민원 속 시원히 해결한 고성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