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의원 “지난 2년 동안 보이스·메신저 사기 피해액 1조 1,160억원”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강기윤 의원 “지난 2년 동안 보이스·메신저 사기 피해액 1조 1,160억원”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3-11 오전 11:44:10  | 수정 2021-03-11 오전 11:44:10  | 관련기사 건

[크기변환다운로드.jpg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지난 2년 동안 보이스·메신저 사기 피해구제신청이 142,700건 생기고, 피해액만 11,160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강기윤 의원이 금융감독원한테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년 동안 보이스·메신저 사기 피해구제신청은 201870,218, 2019 72,488건으로 모두 142,700건이 생기고, 피해액은 20184,440억 원, 20196,720억 원으로 모두 11,160억 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유형별로 보면 정부기관사칭형 1,346억원(2018)2,214억원(2019), 메신저 사기 216억원(2018)342억원(2019), 대출빙자형 3,093억원(2018)4,506억원으로 피해액이 늘어났다.


또 이 가운데 피해구제신청 금액 상위 5명을 뽑아본 결과 1(60) 126천만 원으로 피해가 가장 컸으며, 공동 211억원(50, 60) 2, 4107천만 원(50), 594천만 원(70)으로 모두 공공기관을 사칭한 사기피해였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보이스·메신저 사기는 한참 전부터 심각한 범죄로 이야기 됐지만 아직까지도 피해가 매우 크게 나타나고 있고 마침내 자살하는 사례도 잇따라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기윤 의원은 현재 보이스·메신저 사기 범죄는 우리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국정원, 과기부, 금융감독원, 경찰청 같은 관계기관이 모두 힘을 합쳐 근본 대안책 마련에 발벗고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행정, 외국어 너무 많이 쓴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