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당, 마스크업체 특혜의혹, 엄정수사 촉구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국민의힘당, 마스크업체 특혜의혹, 엄정수사 촉구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10-28 오후 04:07:49  | 수정 2021-10-28 오후 04:07:49  | 관련기사 건

국민의힘당 경남도당은 이재환 대변인의 이름으로 28일 오후, 논평을 내고 여권과 유착된 마스크업체의 특혜의혹을 제기하면서 사법당국의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아래는 국민의힘당 경남도당이 낸 논평 전체문장이다.

--------------------------------------------------------

여권 유착 마스크업체 특혜의혹, 엄정수사를 촉구한다

 

최근 고성군이 여권 인사와 그의 동생이 운영에 관여한다고 알려진 신생 마스크업체에 특혜를 주었다고 의혹을 제기한 언론보도가 있었다.

 

고성군은 전체 마스크 구매물량의 90%를 이 회사에서 구매했을 뿐 아니라, 최근 구입한 마스크의 단가는 같은 달 도내 타 지자체의 계약 수준과 비교하면 배 이상 비싸다.

 

특히 고성군은 저소득층 지원이 긴급하다며 수의계약을 통해 이 업체로부터 마스크를 구매했지만 그 중 절반은 반년이 지나서야 보급하여 이번 국정감사에서 지방계약법 위반을 지적받았다.

 

경남도민은 고성군이 이렇게까지 무리하게 이 업체에 대해 특혜를 주는 배경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아울러 이 업체가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 규모의 마스크를 납품한 경남의 시군은 고성, 남해, 통영, 창원 등 여권 소속 단체장이 있는 곳으로 특정 세력의 비호 없이 불가능해 보인다.

 

경남도는 고성군의 마스크 계약에 대해 즉각 감사를 실시하고 경남경찰청은 이번 특혜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여 도민 앞에 진상을 낱낱이 규명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1. 10. 28.

국민의힘 경남도당 대변인 이재환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무엇하는 곳인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