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오광대 우크라이나 민속축제에 한국대표로 참여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오광대 우크라이나 민속축제에 한국대표로 참여

박경현 기자  | 입력 2016-09-01 오전 09:22:04  | 수정 2016-09-01 오전 09:22:04  | 관련기사 건

- 우크라이나 루츠크 초청공연 성료

 

SAM_6246.JPG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7()고성오광대보존회(대표 : 이윤석)는 지난 819일부터 26일까지 8일간 우크라이나 루츠크(Lutsk) 민속축제인 “Polesian summer with folklore"에 한국대표로 참가해 우리민족의 멋과 흥을 세계에 널리 알렸다.


루츠크는 우크라이나 서부 볼린(Volyn)()의 주도(州都)로 역사가 1000년이 넘은 유서 깊은 도시다. 3-4년 마다 한번 씩 열리는 이번 축제에는 한국의 고성오광대 이외에도 키프로스, 대만, 이스라엘, 조지아, 폴란드, 벨라루스, 그리고 우크라이나 여러 지방의 민속 단체들이 참가해 5일간 루츠크에서 최고의 공연을 펼쳤다.


고성오광대보존회는 개·폐막 공연과 거리 퍼레이드 공연, 야외무대 공연 등 다양한 공연과 우크라이나 정교의 미사참가, 페스티발 앙상블 등 다양한 행사를 마쳤다.


특히 고성오광대탈놀이 이외에도 사물놀이, 판굿, 버나놀음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많은 공연을 선보여 지역민들은 물론이고 다른 여러 나라의 참가자들에게도 큰 박수를 받으며 최고의 단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SAM_6045.JPG


SAM_6317.JPG


통역을 맡은 우크라이나의 Kateryna 씨는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아 TV드라마와 책 등 독학으로 한국어를 조금씩 공부했는데 축제에 한국팀이 온다고 해서 가장 먼저 신청해서 한국팀을 맡았다. 고성오광대 공연은 처음 접해보는 한국문화지만 가슴을 뛰게 하는 무언가가 있었고 일주일 동안 함께하며 대단히 행복하고 즐거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고성오광대보존회는 해외공연을 성공리에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31()에 부산에 동동동 문화놀이터 공연에 나서고, 매달 첫째 주 수요일 저녁에 열리는 고성오광대 상설공연은 오는 97일 대한민국 최고의 타악그룹인 공명의 독창적이고 열정적인 타악퍼포먼스 공연이 예정돼 있다.


SAM_6368.JPG



박경현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교육재단 앞날이 창창하기를 바란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