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항포에서 자작모형항공기·창의비행체 경진대회 연다

> 뉴스 > 관광문화뉴스

당항포에서 자작모형항공기·창의비행체 경진대회 연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17-08-23 오후 05:41:12  | 수정 2017-08-23 오후 05:41:12  | 관련기사 건

오는 26일 당항포관광지 동촌항에서 전국 대학생들이 참가하는 ‘2017 통합(자작모형항공기·창의비행체)경진대회를 개최한다.


2.jpg


2017 통합경진대회는 항공학도들의 창의적 능력을 항공이론체계에 접목시키도록 해 항공우주 분야 우수인재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대회는 경상대학교와 부산대학교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고성군이 후원하며 24개 대학에서 64개팀 455명이 참여하는 전국 최대 규모로 열린다.

 

대회는 대학부의 창작기체부문과 중고등부의 임무수행부문에서 각각 고정익(C-TOL)과 회전익(V-TOL) 2개 종목으로 나눠 진행된다.

 

심사는 항공우주연구원, KAI, 모형항공기협회 관계자가 당황포관광지 내 활주로에서 참가팀이 직접 설계·제작한 무인항공기에 대한 안전성·창의성·비행성능 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향래 군수 권한대행은 이번 대회는 평소 접하기 힘든 다양한 무인기의 이착륙부터 비행까지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로 고성군의 핵심전략산업인 항공산업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왜 자유한국당만 유독 이따위 짓을 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