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문화재지역 주민공감 정책사업 선정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군, 문화재지역 주민공감 정책사업 선정

김미화 기자  | 입력 2018-01-03 오후 05:28:50  | 수정 2018-01-03 오후 05:28:50  | 관련기사 건


- 고성문화원, 고성교육지원청과 협력 소가야 바로알기 사업 추진


고성군, 문화재지역 주민공감정책사업 선정(송학동고분).jpg

 

고성군이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2018년 문화재지역 주민공감 정책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3,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문화재지역 주민공감정책사업은 문화재를 주제로 하는 특색 있는 콘텐츠로 문화재 보존과 지역개발 등 주민재산권 행사 관련 갈등을 완화시키고 문화재 정책에 대한 공감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고성군은 이번 공모사업에 가야시대 중심고분인 사적 제119호 고성 송학동고분군을 대상으로 한 깨우고, 함께하고, 남기는 문화재 공감이란 주제로 공모 신청했다.

 

고성문화원이 주관하고 고성교육지원청, 고성향토사연구소, 소가야보존회 등 관내 관련기관단체와 협업으로 진행 될 이번 사업은 문화재와의 만남부터 기록까지 체계적인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먼저 깨우고-역사를 깨우는 문화재와의 첫 만남, 문화재공감원년 선포의 세부사업은 오는 11일 오후 2, 고성 송학동고분군 기월리 1호분에서 고성 송학동고분군 정비공사 준공을 겸한 소가야비전 선포식을 통해 진행될 계획이다.

 

함께하고-문화재 바로 알기, 문화재 공감&체험 투어의 세부사업은 관내 청동기시대의 무덤인 고인돌과 소가야 문화재를 대표하는 고분군을 중심으로 고성교육지원청과 함께하는 학생맞춤형 문화재 만나기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남기는-역사로 남기는 문화재 공감, 문화재 공감 책자 발간의 세부사업은 지역문화재 공감 체험을 모두와 공유하기 위해 소가야를 비롯한 고대 유적을 모티브로 한 동화책 제작과 소가야 관련 행사내용을 기록한 백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이향래 고성군수 권한대행은 이번 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문화재와의 소통과 공감대 형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특히 가야 유적에 대한 국가적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에서 관내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되는 만큼 그 파급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기대한다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