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삼강엠앤티가 인수한다

> 뉴스 > 기업체뉴스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삼강엠앤티가 인수한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03-17 오후 03:29:25  | 수정 2021-03-17 오후 03:29:25  | 관련기사 건


- 삼강엠앤티(), 부산은행이 소유한 양촌·용정지구 토지 매매계약 체결


2-1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후속사업자 선정 눈앞.jpg

 

부산은행이 보유한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육지부 토지 일부 공개매각 절차에서 삼강엠앤티(대표 송무석)가 우선협상대상자로 뽑혀 토지매매계약을 맺었다고 고성군이 오늘(317) 밝혔다.

 

양촌·용정지구는 지난 2007년 지역특화발전특구인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내산, 장좌, 양촌·용정지구) 3개 지구 가운데 하나로 정해졌는데, 3개 지구 가운데 가장 큰 넓이다.

 

양촌·용정지구는 특화사업자였던 삼호조선해양의 부도에 따라 지난 2010년 공사가 중단되고 2013년에는 양촌·용정지구 육지부 토지 일부의 소유권이 법원경매절차에 따라 삼호조선해양의 채권자였던 부산은행에 넘어갔다.

 

고성군은 지난 2019년 주무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의 승인을 받아 특구 지정 기한을 2022년 말까지로 연장하고 면적도 확대하며 후속사업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노력하고, 부산은행은 몇 차례의 공개매각 절차를 거쳐 인수의향을 밝힌 업체들과 토지를 파는 절차를 시작했으나 국내 조선 산업의 불경기와 업체 사정으로 인해 팔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지난 2, 현재 내산지구와 장좌지구를 운영 중인 삼강엠앤티가 해당 지구에 대한 인수의 뜻을 보이고, 34일 부산은행이 소유하고 있는 양촌·용정지구 토지 공개매각에 우선협상자로 뽑혀 17, 계약 체결을 마치고 잔금은 계약일 부터 2개월 이내에 낼 예정이다.

 

삼강엠앤티관계자는 상반기에 양촌·용정지구 토지와 사업권 인수를 마무리하고 내부 투자검토 단계를 거쳐 공사재개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성군 관계자는 삼강엠앤티가 조선해양산업 경기가 가라앉았는데도 고성군의 지역특화사업을 유지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2017년 당시 기업회생(법정관리)에 있던 고성조선해양()(장좌지구)을 인수하여 조선해양산업특구 3개 가운데 2개인 내산지구와 장좌지구를 별 탈 없이 운영하고 있는 만큼, 10년 이상 답보상태로 머물러 있던 양촌·용정지구 인수로 3개 지구(내산, 장좌, 양촌·용정) 조선해양산업특구 조성을 마무리하고 고성이 조선·해양플랜트 중심지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로써 삼강엠앤티는 "삼호지구 장좌지구 내신지구"로 갈라져 있던 고성군 조선산업특구 세 개 지구 모두를 실제 지배하는 큰 회사가 됐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행정, 외국어 너무 많이 쓴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