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청 조차도 추석 인사를 엉터리로 하니~

> 뉴스 > 칼럼&사설

고성군청 조차도 추석 인사를 엉터리로 하니~

한창식 발행인  | 입력 2022-09-08 오후 01:56:49  | 수정 2022-09-08 오후 01:56:49  | 관련기사 건

7_867Ud018svc1qhg471mltrkl_1x2nyr.jpg


관공서에서, 그것도 고성군청에서 나오는 포스터 글이 엉터리이니 뭐라고 한 마디 하지 않을 수 없다.

 

추석 명절은 보내거나 쇠거나 하는 것이지 되는 게 아니다. 추석 앞에 아무리 훌륭하고 아름다운 꾸밈말을 붙일지언정 추석이 되라고 하면 상대방, 곧 사람에게 추석이 되라고 하는 것일진대 왜 이렇게 엉터리로 쓰는가.

 

훌륭한 변호사가 되어라. 훌륭한 의사가 되어라. 나라를 지키는 강한 군인이 되어라.에서 보는 것처럼 궁극으로는 사람이 되라는 것 아닌가.

 

즐거운 추석이 되라. 행복한 명절이 되라.하고 말한다면 사람더러 추석이 되라는 것이어서 올바른 말법이 아니다.

 

고성군에서는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할 군청에서 나오는 글귀도 이러한데 일반에서는 오죽하랴. 최근 들어 우리 말글을 바로 쓰자는 움직임이 일면서 명절 인사는 추석 되라, 설날 되라에서 많이들 나아졌더니, 군청에서 이렇게 쓰고 나오니 참 뭐라 말을 못하겠다.

 

관공서는 우리 말글을 어느 곳보다도 똑바로 쓸 의무와 책임이 있다.

 

올바른 명절 인사법으로 즐거운 추석 보내십시오, 즐거운 명절 보내십시오. 추석 잘 쇠십시오, 명절 잘 지내십시오정도가 되겠다.





한창식 발행인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