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 ‘고성 남산’

> 뉴스 > 가볼만한곳

초가을 ‘고성 남산’

한창식 기자  | 입력 2010-10-05  | 수정 2010-10-07 오전 7:53:44  | 관련기사 건

★ 잠시만 기다리시면 동영상이 재생됩니다.

 

고성 남산,


남산은 지금 막 초가을의 정취가 물씬 풍긴다. 남산에 가본지 10여 년 된 사람이 오늘 남산을 오르면 아마 깜짝 놀라게 될 것이다.


산이라기보다 오히려 정다운 동산같이 여겨지는 남산은 들어서는 초입부터 느낌이 좋다. 여름에는 서늘한 기분이 들게 하고 봄가을에는 이름 모를 꽃향기가 코끝을 스치며 마음을 들뜨게 한다. 또, 매서운 겨울에는 훈훈한 남풍이 불어주는 듯 마냥 푸근한 느낌이 든다.

 

 

 

남산을 산책하다보면 참으로 다양한 길들을 만난다. 발의 피로를 말끔히 풀어주는 몽돌밭길, 맨발로 걸을 수 있는 흙길, 대나무의 싱그러움으로 가득한 대나무길, 가을의 기운이 넘쳐나는 억새풀 길, 우물 길......


어느 것 하나 사람의 정성어린 손길이 스치지 않은 곳이 없다. 새삼 공원을 가꿔나가는 담당 공무원들의 노고에 머리 숙여 진다. 시민들을 위해 자꾸만 자신의 모든 것을 드러내주는 남산이 참 고맙기도 하다.


남산의 변모는 어디까지일까?


‘남산’ 곧 다가올 찬 겨울에도 여전히 우리를 받아 안아줄 남산 !

 

 

 

▲ 공원 여기저기 식수가 잘 마련돼 있다.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어이, 고성군 행정! 나랏돈 제대로 쓰는지 좀 똑바로 살펴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