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할 데 없는 생선회 맛 고성 새시장 『성나루 횟집』

> 뉴스 > 고성맛집

비할 데 없는 생선회 맛 고성 새시장 『성나루 횟집』

한창식 기자  | 입력 2011-01-26  | 수정 2011-01-27 오전 8:00:52  | 관련기사 건

 

고성새시장 『성나루 횟집』은 원래 고성군 동해면에서 성업 중이었다가 최근 고성읍으로 옮겨왔다.

 

워낙 『성나루 횟집』의 정성 담긴 생선회가 유명해 그 맛은 동해면에서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특히, 『성나루 횟집』 주인의 회 써는 솜씨가 일품이어서 썰어놓은 것만 봐도 그저 고소하게 느껴지고 입안에 침이 돈다.

 

요즈음처럼 추위가 맹위를 떨치는 때면『성나루 횟집』에서 끓여내는 대구탕과 물메기탕(곰치, 꼼치, 물텀벙, 물잠뱅이라고 부른다)이 일미다.

 

 

 

 

 

 

▲ 이렇게 생선회를 먹은 뒤, 담백하고 칼칼한 물메기탕 한그릇에 찹찹한 소주 한잔 들이키면 천당도 부럽지 않다

 

 

 

 

 

 

  * QOOK-TV 신청은 070-7092-0174, 010-6686-7693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 한 장의 사진, 뭔가 어색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