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맛집]오가리 수제비-칼국수

> 뉴스 > 고성맛집

[고성맛집]오가리 수제비-칼국수

김미화 기자  | 입력 2012-03-26  | 수정 2012-03-27 오후 4:09:00  | 관련기사 0건

 

‘오가리’는 항아리의 방언이다.

 

수제비나 칼국수가 오가리에 담겨져 나온다. 오가리 수제비-칼국수는 반죽이나 국물 모두 우리나라 최초로 특허를 받았다.

 

물론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 그저 그만인데, 특허의 진가가 거기에서 나온다. 밀가루 특유의 신물도 오르지 않아 밀가루 음식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곧장 먹기 좋다.

 

▲ 오가리 수제비

 

▲ 해물 칼국수

 

밀가루 외에도 5가지 재료가 첨가되고 7가지 해물과 야채를 넣어 영양 또한 만점이다.

 

점심시간 때 가면 늘 손님들로 꽉 차 있다.

 

수제비와 칼국수 외에도 비빔국수도 깔끔한 맛을 자랑하고, 무엇보다 본 음식 나오기 전에 맛보는 파전과 빈대떡도 일품이다.

 

서민 음식이라 가격이 저렴한 것은 물론이다.

 

▲ 빈대떡도 꼭 먹어 볼만 하다.

 

 

▲ 파전도 내용이 알차다.

 

 

 

▲ 비빔국수도 맛있다.

 

 

 

 

 

김미화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재개되는 북미협상, 신뢰의 릴레이가 필요하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