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문화원, 지방문화원 원천콘텐츠 특화사업 공모에 뽑혀

> 뉴스 > 통영소식

통영문화원, 지방문화원 원천콘텐츠 특화사업 공모에 뽑혀

통영방송789  | 입력 2019-05-09 오후 01:17:22  | 수정 2019-05-09 오후 01:17:22  | 관련기사 건


- ‘승리와 평화의 기원, 통제영 뚝제국비 126백만원 확보


22.jpg

   

5. 7일 문체부의 한국문화원연합회에서 공모한 ‘2019 지방문화원 원천콘텐츠 발굴지원 특화사업에 통영문화원의 승리와 평화의 기원, 통제영 뚝제(纛祭)’가 뽑혔다.

   

원천콘텐츠를 찾아 지원하는 사업은 각 지역 문화콘텐츠를 찾아 도와주는 사업으로, 모두 230개 문화원 가운데 44개 문화원이 신청해 지난 달 서류심사를 거쳐 18개 문화원이 1차로 뽑혔으며, 5. 3일 면접심사를 거쳐 5. 7일 마지막으로 뽑힌 8개 문화원에 통영문화원에서 제출한 사업이 포함됐다.

   

통영문화원은 뚝제를 콘텐츠로 삼아 승리와 평화의 기원, 통제영 뚝제(纛祭)’로 사업을 받았다. 뚝제는 현 뚝지먼당의 뚝소에 모셨던 뚝기에 드리는 제사로 통제영에서는 해마다 경칩과 상강에 뚝제를 올린 기록이 전해온다.

   

이번 공모사업에 뽑힘으로써 국비 126백만 원을 확보하였으며, 1024일 상강에 뚝지먼당이 있는 서피랑에서 통영문화원 향토사연구소, 남해안별신굿보존회, 승전무보존회, 24반무예반과 통영시민들이 힘을 모아 통제영 뚝제를 재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통영문화원에서는 통제영 뚝제 홀기*를 바탕으로 한 시나리오와 승전무보존회장 김정련 교수의 학술세미나로 고증절차를 벌이고 있다.

홀기* : 제례의식의 순서를 적은 글

   

김일룡 통영문화원장은 삼도수군통제영으로서 통영이 가지는 가치를 다시 비춰보고, 무형유산인 뚝제를 역사 고증을 거쳐 본디모습으로 재현하는 일은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우리의 사명이며, 통영의 새로운 역사콘텐츠를 찾아냈다는 점에서 뜻이 매우 깊다고 말했다.




통영방송789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