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도전해 볼만한 아르바이트는?캠프, 관공서 등 여름철 아르바이트 유형

> 뉴스 > 관광문화뉴스

여름철! 도전해 볼만한 아르바이트는?캠프, 관공서 등 여름철 아르바이트 유형

고성 인터넷뉴스  | 입력 2008-06-16  | 수정 2008-06-16 오후 1:37:37  | 관련기사 건

대학생들의 방학이 다가옴에 따라 아르바이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여기에 본격적인 여름 휴가시즌까지 겹치며 각종 아르바이트 모집이 이어지고 있다. 여름방학을 준비하고 있는 대학생들이 도전해 볼 만한 아르바이트에 대해 취업전문 사이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전문사이트 ‘알바팅’은 캠프와 휴양지, 관공서, 심야, 방콕 아르바이트 등 여름철 아르바이트를 유형별로 소개했다.


캠프와 놀이공원 아르바이트는 ‘이열치열’로 여름기분을 물씬 내면서 할 수 있는 유형이고, 관공서와 심야, 방콕 아르바이트는 반대로 더위를 피해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라고 할 수 있다.

 

 

▷ 캠프 아르바이트


최근 여름철에는 휴양지를 중심으로 각종 캠프가 많이 들어서고 있다. 이에 따라 캠프 행사진행 요원 아르바이트나 보조교사를 뽑는 곳이 적잖게 눈에 띈다.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유아캠프에서부터 청소년과 일반인 대상의 영어캠프까지 캠프의 종류도 다양하다. 행사 진행직은 캠프 진행을 돕거나 학생들의 생활지도, 캠프교사의 업무보조 등의 일을 하게 된다.


영어캠프의 경우에는 일정 이상 영어회화 실력이 있어야 지원할 수 있다. 영어강사 자체를 모집하는 곳도 있으므로 영어실력이 된다면 지원해 볼 만 하다. 보통 한 달 정도의 기간으로 운영되는데 행사진행이나 업무보조는 80~90만원, 보조교사나 정교사는 140만원에서부터 200만원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곳도 있다.


▷ 휴양지 아르바이트


여름철 가장 대목을 맞는 곳은 놀이공원이다. 따라서 아르바이트도 이 시기에 많이 뽑게 된다. 놀이공원의 경우 티켓서비스와 (놀이기구)탑승서비스, 안내요원, 식음서비스, 게이트서비스, 청소, 상품판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직종에서 아르바이트를 모집한다. 시급은 보통 4천원 선인데, 연장근무나 야간개장 시엔 6천원 이상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리조트와 호텔 등에서도 여름 대목에는 아르바이트 채용을 늘린다. 계곡이 있는 휴양지에서 래프팅 강사를 모집하기도 한다. 이런 아르바이트의 장점은 역시 여름철 휴가기분을 낼 수 있으면서도 수입까지 얻을 수 있다는 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한여름의 정취를 느끼고 싶다면 도전할 만하다.


▷ 관공서 아르바이트


더운 여름 에어컨이 있는 사무실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다면 관공서 알바를 노려볼 수 있다. 인턴처럼 실제 서류작업이나 사무업무 처리도 배울 수 있어 일석이조. 서울시의 경우 시청과 대부분의 구청에서 대학생 아르바이트를 뽑고 있다. 보통 40명~70명 정도를 뽑는데, 지원자가 몰리면 추첨을 통해서 일할 사람을 정하고 있는 곳이 많다. 모집기간이나 업무기간은 각 시·군 및 구청마다 상이하므로 확인이 필요하다. 


▷ 심야/방콕 아르바이트


더운 날이 체질적으로 안 맞거나 햇볕에 그을릴까봐 밖으로 다니기 싫다면 심야나 방콕 아르바이트를 고려할 수 있다. 심야는 주로 PC방과 편의점 등지에서 야간 시간에 가게관리에서부터 판매 등을 하는 것. 심야 시간이라 급여도 주간에 비해 높다.


PC방이나 편의점의 경우 시급 4천원 선 이상을 손에 쥘 수 있다. 재택알바도 간단한 서류작성에서부터 자료입력, 쇼핑몰 보조를 구하는 경우까지 다양하다.

 

258 과 nate를 누르고 고성뉴스를 입력하면 언제어디서든 휴대폰으로 고성인터넷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Copyrightsⓒ고성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고성 인터넷뉴스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