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맛집-맛있는 이야기

> 뉴스 > 고성맛집

고성맛집-맛있는 이야기

김미화 기자  | 입력 2017-09-01 오후 12:30:13  | 수정 2017-09-01 오후 12:51:33  | 관련기사 건

-‘맛있는 이야기음식은 제철밥상이다.


    1.jpg 


읍내 옛 고성군보건소 옆 골목으로 접어들면 시골집 분위기를 느끼게 하는 나지막한 식당을 만날 수 있다.

 

으쓱한 골목길이어서 한때 그 주변은 행인들이 버리는 일회용 커피 잔부터 각종 생활쓰레기가 길 옆 화단에 버려지던 곳이기도 하다.

 

Untitled-1.jpg

 

맛있는 이야기주인 남 여사는 전직으로 음식 관련된 일을 하다 그만두고 이곳에 정착해 일반음식점을 시작했다. 1년 정도 남 여사가 식당운영 하면서 이 골목이 확연히 달라졌다.

 

집밥처럼 우리 식구들이 먹는 것이라 생각하고 음식을 준비한다고 말하는 남 여사는 음식에 있어서만은 우리 것을 고집하면서 평소 김치나 밑반찬을 직접 담그고 마련한다. 그래서 맛있는 이야기를 찾는 손님들은 늘 집에서 어머니가 해주던 밥상을 마주하는 셈이다.

 

2.jpg

 

남 여사가 만드는 식단은 그날그날 메뉴가 다르다. 제철의 신선한 식재료로 만들어내는 집밥같은 식단은 그 메뉴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따뜻한 밥상’ ‘맛있는 밥상’ ‘특별한 밥상으로 불리며 어머니가 차려주던 밥상이 그리운 이들은 절로 발걸음을 재촉하게 된다.

 

오는 손님 한 사람 한사람에 대한 인연을 깊이 생각한다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살아간다고 주인, 남 여사는 말한다.

 

*위치: 구 보건소 골목안

예악전화=055-674-0292(고기구이)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3.jpg


8.jpg


9.jpg


2.jpg


10.jpg 


김미화 기자 gsinews@empal.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왜 자유한국당만 유독 이따위 짓을 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