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민 공포' ‘노트랜스 스티커’로

> 뉴스 >

'멜라민 공포' ‘노트랜스 스티커’로

한창식 기자  | 입력 2008-10-20  | 수정 2008-10-20  | 관련기사 건

멜라민이 전혀 함유되지 않은 식품에는 ‘노트랜스 스티커’(사진)를 부착해서 시민들을 안심시키겠습니다.

 


트랜스지방독 퇴출 시민단체 노트랜스클럽(www.notrans.net 대표 황주성)은트랜스지방이 없는 식품에 한해 부착할 수 있도록 한 이 스티커를 오는 11월부터는 멜라민 제로(0%) 식품에도 붙일 수 있도록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시민단체 소유의 특허상표기 때문에 업체들이 맘대로 쓸 수가 없다. 노트랜스 스티커를 상품에 부착하기 위해서는 ‘트랜스지방. 멜라민 시험성적’ 결과를 매월 시민단체에 제출해야 하며 소정의 계약 절차를 밟아야 한다.


계약서 조항에는 이를 부착한 후 만약 식품의약품안전청이나 공인 검사 기관으로부터 제재를 받거나 소비자들로부터 항의가 들어오면 계약취소는 물론 계약 체결 시 낸 ‘식품안전보장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다는 항목이 있어 식품 제조업체들의 편법 행위를 원천 차단했다.

 


식당이나 커피숍. 카페. 제과점 등 각종 음식점에서도 이 스티커를 부착하고 영업을 하면 시민들에게 안심업소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게 되어 평소 때보다 매상이 20%이상 오르더라고 한 클럽 민지혜 운영팀장은 트랜스지방독 퇴출 캠페인을 통해 방송. 신문. 잡지 등 언론에 많이 노출된 이 스티커는 KS마크 이상의 공신력을 확보하고 있는데다 일본. 미국. 말레이시아. 호주. 뉴질랜드 등 ‘세계 노트랜스클럽’ 공용 심볼이라 이 스티커를 상품에 부착하면 별도 설명 없이도 모두 안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내 최초의 ‘노트랜스 공원’으로 지정받은 상수허브랜드 이상수 대표는 ‘상수 허브현미 순녹차’에 이 스티커를 시범 부착한 결과 소비자들이 안심한 나머지 월 매출이 30%이상 증가했다면서 앞으로는 전 식품에 이를 부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뇨.고혈압.암.발기부전.불임.심장병.비만’등을 일으키는 트랜스지방독은 멜라민보다 100배 더 독한 물질인데도 최근 불거진 멜라민 신드롬에 ane혀 그 위험성이 희석된 것 같아 ‘멜라민 없는 식품’에도 이 스티커를 부착기로 했다는 황주성 대표는 스티커 수익금은 모두 트랜스지방독 퇴출 캠페인과 트랜스지방독으로 인해 건강을 잃은 어린이들을 위해 환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아찾기 캠페인

258 과 nate를 누르고 고성뉴스를 입력하면 언제어디서든 휴대폰으로 고성인터넷뉴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고성인터넷뉴스에서 100년 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Copyrightsⓒ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이렇게 써 놓으면 ‘꺼져라, 고성시장’인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