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여행] 태백산맥의 보성 벌교

> 뉴스 > 가볼만한곳

[주말여행] 태백산맥의 보성 벌교

한창식 기자  | 입력 2009-03-06 오전 9:55:07  | 수정 2010-07-16 오전 9:55:07  | 관련기사 0건

고성인터넷뉴스 후원을 위한 CMS 이체 동의서 양식 클릭하기 ☞

 

 

- 보성군 벌교는 지금 꼬막이 한창 -


‘여수 가서 돈 자랑 말고 순천 가서 인물자랑 말고, 벌교 가서 주먹자랑하지 말라’는 말에 등장해 널리 알려진 전남 보성군의 벌교가 얼마 전 부터는 조정래 선생의 대하소설인 ‘태백산맥’의 主무대로 더 잘 알려져 있다.


그래서 벌교역 주변에는 외지사람을 잘 알아보고 궁금해 하면 얼른 벌교의 이모저모를 친절히 일러주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

 

▲ 벌교역, 이곳에 주차하고 시장과 시내 구경을 하면된다.

벌교를 여행할 때에는 굳이 ‘태백산맥’과 연결시켜 여행할 필요는 없지만 세상이 좋아지면서 한 때 거의 온 국민의 필독서가 되다시피 했던 ‘태백산맥’ 덕분에 벌교가 유명세를 탔으니 소설을 떠 올리며 벌교를 다녀보는 것도 괜찮겠다.


벌교역 광장에 주차하고 오른쪽 길로 걸어 나가면 길 양쪽으로 해물을 파는 가게들이 즐비하고 길 왼쪽으로는 벌교시장이 있어 틈나면 장구경을 하는 것도 재미있다.

 

 


해물전에는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꼬막, 피조개, 개불, 키조개, 맛, 세발낙지, 쭈꾸미, 한치, 가오리, 해삼, 멍게 등 웬만한 해물들이 전시돼 있어 그저 보는 것만으로도 흐뭇해진다.


일행들이 먹을 만큼 이것저것 섞어서 해물을 산 뒤, 양념을 팔고 자리를 빌려주는 초장집에 들어가 자리 잡으면 이때부터 신선한 해물을 골고루 다양한 방법으로 맛 볼 수 있다.

 

▲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시장

 

▲ 준치

 

▲ 시내가 제법 붐벼 보였다.

 

이렇게 장구경을 하고 해물을 맛보고 난 뒤, 주차했던 곳으로 가 차를 내오면 2,000원의 주차비가 나온다. 특별히 비싸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차를 타고 조금만 나가면 바로 그 유명한 다리인 소화다리 즉, 부용교를 만난다. 중도방죽을 막으면서 세워졌다고 하는 소화다리는 해방 후 부용교라고 부르다가 지금은 중앙교로 부른다.

 

▲ 소화다리

 

▲ 부용교


소화다리 건너 몇 분 정도 달리지 않아 왼쪽으로 아치교인 홍교가 보이고, 300여 m 더 가면 김범우 집에 이르는데, 골목을 들어서면 김범우가 들락거렸던 흔적을 막 느낄 수 있다.

 

 

▲ 김범우 집 어귀

 

16년 전에는 웬 할머니가 살고 있었는데 지금 사랑채에는 누가 사는 흔적이 없고 댓돌 위에는 임자 없는 흰 고무신만 쓸쓸히 놓여 있었다.


뒷마당으로 돌아가니 담장이 제법 많이 무너져 있었고, 여러모로 보아 누가 와서 제대로 걸레질도 한 번 하지 않는 것으로 보였다. 올 여름 언제고 큰 비가 내리면 왕창 크게 무너져 내릴 것 같았다.

 

▲ 안마당, 왼쪽이 사랑채

 

▲ 떨어져 나간 뒷 담장

 

▲ 폭우라도 내리면 또 와르르 무너질듯하다

한때 ‘태백산맥’을 다 읽고 나면 서로들 이야기를 나누면서, 굳이 정치사상적 입장이라 할 것 까지는 없어도 읽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주인공도 가지각색이었다.


김범우가 주인공이라는 사람이 있고, 염상진이 주인공이라는 사람, 염상구가 주인공이라는 사람, 소화가 주인공이라는 사람...참, 읽고 나면 몇 일 동안 멍해지기도 했다.  

 

▲ 안마당에는 홍매화 향기가 가득했다.

 

▲ 주인없는 고무신


쓸쓸히 김범우 집을 나와 순천으로 나가기 전 가는 길에 조정래 선생 생가를 들르려 했는데 용이하게 찾을 수 없어 바로 나왔다.


벌교천에 자라는 갈대는 많은 비밀을 간직한 것처럼 신비스럽기까지 하다. 간혹 갈대숲 사이로 자그마한 쪽배가 어쩌다 보이기도 하는 그림 같은 벌교천 풍경이다.

 

 

 

▲ 소화다리에서 바라본 벌교천, 중도방죽을 지나 순천만으로 흘러든다.

벌교를 나와 순천으로 가노라면 낙안읍성이 가깝다. 실제로 마을 주민들이 살고 있는 민속관광촌인 낙안읍성은 옛 시절이 그리운 사람에게는 향수를 달래주는 곳이 되고 자라는 아이들에게는 매우 유익한 역사문화 교실이 된다.

 

▲ 관광객들로 붐비는 낙안읍성 매표소 입구

 


낙안읍성을 한 바퀴 돌면서 여기저기를 체험하고 적당한 주막에 들어가 파전을 굽고 술국을 끓여 동동주를 주거니 받거니 하면 하루가 정리된다. 주마간산 격으로 벌교를 보고 돌아왔지만 마음먹고 구석구석을 훑고 나서 낙안읍성 민박집에서 뜨뜻한 아랫목에 등을 지지고 하루를 보내고 나면 생활에 큰 활력이 되지 않을까.

 

▲ 초가를 올리는데도 나름대로 어떤 규칙같은 것이 있었을 것이다.

 

 

 

 

 

 

▲ 옛날 장터가 그대로 재현돼 있다.

 

▲ 오늘은 낙향정에서 유할까.....

 

 

 

 

 

 

 

 

 

 

 

 

 

 

 

 

 

 

 

 

 

언제 어디서든 휴대폰으로 실시간 고성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258 과 nate를 누르고 고성뉴스를 입력하면 언제어디서든 휴대폰으로 고성인터넷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 Copyrightsⓒ고성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