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청 뒤, 장안숯불갈비 푸짐한 돼지국밥

> 뉴스 > 고성맛집

군청 뒤, 장안숯불갈비 푸짐한 돼지국밥

한창식 기자  | 입력 2011-03-14  | 수정 2011-03-14 오후 5:01:49  | 관련기사 건

▲ 여느 돼지국밥과는 달리 양념이 잘 돼 있어 마치 쇠고기 국밥같은 느낌이다.

 

구제역 여파로 천정부지로 치솟는 돼지고기 가격에 서민들의 식단이 자꾸만 위축되는 이때 그야말로 ‘푸짐한’ 돼지국밥 집이 있어 소개한다.

 

고성군청 바로 뒤편에 있는 ‘장안숯불갈비’에서는 언제 구제역이 있었느냐, 언제 돼지고기 값이 올랐느냐며 보란 듯 푸짐한 국밥을 내고 있어 구수한 돼지국밥을 고집하는 사람들로부터 인기가 그저 그만이다.

 

▲ 돼지국밥집의 찬이 아니다. 참, 넉넉하다.

 

 

흔히들 돼지국밥에 따라 나오는 반찬들이 어디 할 것 없이 그렇고 그렇지만 이곳 ‘장안숯불갈비’에서만큼은 다르다. 밑반찬만으로도 밥 한 그릇은 뚝딱 해치울 수 있다.

 

이정도 되면 소주 한 두병은 예사로 비운다. 건지고 건저도 자꾸만 나오는 국그릇의 고깃덩이는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운데다 생고기를 넣고 끓였다는 것을 단박에 알 수 있다. 그러니 맛도 그만이다.

 

 

▲ 밥과 국은 그대론데 소주는 금방.....

 

 

▲ 정갈한 밑반찬, 정성이 베어있다.

 

 

 

▲ 어지간히 깨끗이 해치웠다.

 

 

▲ 실내도 참 편안하게 마련돼있다.

 

 

 

 

  * 고성방송은 olleh(QOOK)-TV 에서 볼 수 있습니다.

olleh-TV 신청은 070-7092-0174, 010-6686-7693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문재인 정부의 노마지지(老馬之智) 72세 정의용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