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수확철 농산물 절도 예방을 위한 방법

> 뉴스 > 기자수첩

[기고] 수확철 농산물 절도 예방을 위한 방법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9-27 오후 01:13:55  | 수정 2022-09-27 오후 01:13:55  | 관련기사 건

이종명.jpg

                                                     공룡지구대 순경 이종명


예부터 가을하면 황금 들판에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계절, 풍성한 수확의 기쁨이 있는 계절로 그려졌다. 하지만 올해는 극심한 가뭄과 강력한 태풍과 같은 기상악화로 풍성한 수확을 기대하기 어려운 안타까운 상황이다.

 

게다가 이러한 작황 부진으로 인해 가격이 치솟은 농산물은 절도의 표적이 될 수 있어서 농민들은 불안감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


2021년 국정감사 보도 자료는(출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 의원) 농산물 절도 사건은 ’19524, ‘20551, ‘217월까지 258건으로 한 해 500건을 웃돌았다고 밝히고 있다. 2017~20217월까지 경남에서 일어난 발생 건수도 138건이나 됐다고 밝혔다.


다행히 고성군은 방범용 CCTV 설치를 확대해 ‘192, ‘203, ‘210건의 농산물 절도 횟수를 나타내고 있는데, 2022년 상반기까지도 0건을 유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고성 경찰서에서는 혹시라도 일어날 수 있는 절도 범죄에서 농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동안 수확기 전후 범죄예방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농산물 절도 관련 신고가 있었던 곳이나 염려 지역과 같은 취약 지점은 탄력 순찰을 지정해 집중 순찰하고, 자율방범대를 비롯한 협력 단체를 적극 이용해 합동 순찰을 벌이고 범죄 신고를 유도한다. 또 지자체와 협의해 CCTV와 조명 시설을 점검하며 방범 시설을 확충하고 유지 보수하도록 할 계획이다.


농산물 절도는 농민들에게 경제상 피해뿐 아니라 농사에 들인 수고와 땀까지 도둑맞았다는 큰 상실감을 준다. 이런 농산물 절도 범죄를 제대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관리인(농민이나 시설주)이 농산물 보관 장소에 잠금 장치나 CCTV, 경보기와 같은 방범 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미 설치돼 있더라도 시설이 낡지는 않았는지, 정상 작동하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할 필요가 있다. 만약 재정상 이유로 방범 시설을 따로 설치하는 것이 어렵다면 블랙박스가 있는 차를 저장 창고 부근에 주차해 두는 것도 차선책이 될 수 있다.


농민 스스로 농작물을 지키려는 노력에 더해 앞서 예를 들었던 여러 예방책을 갖춘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는 방법도 적극 이용하기 바란다. 웹사이트 순찰 신문고’(patrol.police.go.kr)나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를 찾아가 순찰해주기 바라는 장소를 신청하면 순찰 노선에 반영되는 것은 기억할만한 사항이다. 또 경작지나 농작물 보관 장소 주변으로 낯선 차나 수상한 사람이 있는 경우 차번호와 특징을 기록해 바로 경찰에 제보하는 것도 범죄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다.

 

내가 농산물 지킴이라는 생각으로 농민과 경찰이 힘을 합쳐 경계 태세를 강화한다면 2022년 남은 하반기, 아니 내년과 내후년, 그 뒤에도 고성군은 농산물 절도 범죄 ‘0을 계속 지켜낼 수 있을 것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