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영화]베를린 장벽, 제보자

> 뉴스 > 관광문화뉴스

[주말영화]베를린 장벽, 제보자

김미화 기자  | 입력 2014-09-25 오후 09:13:58  | 수정 2014-09-25 오후 09:13:58  | 관련기사 98건

640700Max2013west01

 

베를린 장벽

 

 

개봉 20140925

 

감독 크리스찬 슈뵈초브

 

출연 조디스 트라이벨 , 트리스탄 괴벨 , 알렉산더 슈어 , 재키 이도

 

상영시간 102

 

관람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장르 드라마 , 스릴러

 

제작국가 독일

 

제작년도 2013

 

640700Max2013west02

640700Max2013west03

 

목숨을 건 탈출 그리고 또 다른 편견과의 만남

 

사랑하는 연인 바실리와 아들 알렉시를 키우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넬리는 바실리가 모스크바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하면서 커다란 혼란을 겪게 된다. 3년 후, 넬리는 알렉시와 동독 국경을 넘어 서독으로 향한다.

 

640700Max2013west04

640700Max2013west05

640700Max2013west06

 

정식 이주를 위해 수용소에서 심사를 받지만, 하나같이 이어지는 바실리에 대한 질문에 넬리는 점점 지쳐간다.

 

640700Max2013west07

640700Max2013west08

640700Max2013west09

 

결국, 넬리는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는 미국 심사관 존과 정사를 나누고 그를 닦달해 까맣게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된다. 비밀경찰 정보원으로 활동하던 바실리가 마음을 바꾸고, 서독 비밀 정보국과 공모해서 교통사고와 사망을 위장한 채 어딘가에서 살고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640700Max2013west10

640700Max2013west11

640700Max2013west12

640700Max2013west13

640700Max2013west14

 

 

640700Max2014whistleblower00

 

제보자

 

개봉 20141002

 

감독 임순례

 

출연 박해일 , 유연석 , 이경영 , 박원상 , 류현경 , 송하윤 , 김수안 , 권해효 , 이미도

 

상영시간 113

 

관람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장르 기타

 

제작국가 한국

 

제작년도 2014

 

640700Max2014whistleblower27

640700Max2014whistleblower29

 

대한민국을 뒤흔든 줄기세포 스캔들의 실체를 파헤치는 진실추적극

 

제가 줄기세포를 연구하는 이유는

난치병 환자들에게 희망이 되기 위해서 입니다.”

 

640700Max2014whistleblower30

640700Max2014whistleblower31

640700Max2014whistleblower33

 

 

세계 최초로 인간배아줄기세포 추출에 성공한

 

이장환박사의 연구 결과가 국민적인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PD추적 윤민철’ PD는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게 된다.

 

640700Max2014whistleblower34

640700Max2014whistleblower35

640700Max2014whistleblower39

640700Max2014whistleblower40

 

전 아무런 증거도 없습니다.

그래도 제 말을 믿으시겠습니까?”

얼마 전까지 이장환박사와 함께 줄기세포 연구를 해

 

640700Max2014whistleblower44

640700Max2014whistleblower45

640700Max2014whistleblower46

640700Max2014whistleblower47

640700Max2014whistleblower48

 

 

 

 

 

김미화 기자 gsinews@empal.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관련기사 98건 보기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공무원의 적극적인 업무 추진이 고성군 발전의 원동력 된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