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총연맹 정체가 뭐냐?

> 뉴스 > 칼럼&사설

한국자유총연맹 정체가 뭐냐?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4-10-06 오후 05:38:23  | 수정 2014-10-06 오후 05:38:23  | 관련기사 57건

김흥순 / 자유기고가

 

(1)보수 이념 관변단체인가 기업인가 헷갈려

(2)한국전력 계열 알짜 전기검침 사업 "한전산업개발비영리법인에 넘겨

(3)최근 이동통신사업 진출 선언

(4)"한전산업개발경영진, 자유총연맹 전 총재들에 고문료 부당지급"

(5)노조,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

(6)자유총연맹이 최대주주 된 이후 민간매각 추진 등 부실경영 논란

 

10703544_759402770767523_4864308724703549942_n

 

한전산업개발 경영진이 한국자유총연맹 전 총재들에게 고문료를 부당지급 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검찰에 따르면 한전산업개발 노동조합은 이삼선 대표이사와 신창근 사업본부장(전무)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고발장에서 노조는 이 대표와 신 전무가 자유총연맹 김명환 전 총재와 박창달 전 총재에게 고문료 명목으로 201312월부터 각각 월 1,000만원, 650만원을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자유총연맹은 한전산업개발의 최대주주다.

 

노조는 이들이 자회사인 양주골프클럽의 채무 88억여 원을 지난 4월 인수한 뒤 5월 감사에게 보고도 하지 않고 하나은행에 현금으로 일괄 변제하도록 해 회사에 손실을 끼쳤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채무 인수 후 일단 이자만 지급하다가 후에 변제하기로 한 이사회 결의를 어긴 것이란 설명이다.

 

지난 8월 한전산업개발 노조는 전직 임원들을 회사의 채권을 박창달 전 총재의 지인인 홍모씨에게 저가에 부당 양도한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전직 임원들도 노조를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부장 장기석)는 이들 사건을 이번 고발 사건과 병합수사하고 있다.

 

한전산업개발

1990년 한국전력의 100% 자회사로 설립돼 발전설비의 운전정비 및 검침 등 전력부대업무를 수행해온 연 매출 3,000억원 규모의 알짜회사다. 하지만 지난 2003년 정부의 공기업 민영화 정책에 따라 자기자본이 없는 비영리단체인 자유총연맹이 51%의 지분을 인수했다. 이후 2010년 주식시장에 상장됐으나 지난 2012년 자유총연맹(당시 총재 박창달)이 지분의 31%를 민간 매각을 추진하다 먹튀논란을 일으키는 등 부실경영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 본 칼럼은 한국자유총연맹 고성군지회와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밝혀둡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관련기사 57건 보기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 문화원장 선거가 이상하다

최근뉴스